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그 겨울의 신작로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19 01:50:26
조회 296 댓글 2 신고

 

 

 

 

 

 

찬바람 매섭던 신작로 위로

쌩쌩 달리는 오토바이 따라

흙먼지도 덩달아 장에 가던 날,

 

떨어질세라 아버지 등 꼬옥 붙들면

매서운 칼바람도 단숨에 비켜 갔었지

 

이 세상 어떤 놀이기구가 그보다 재밌을까

그 어떤 기쁨이 그처럼 풍선 같을까

 

 

설날에 입을 꼬까옷 생각에 신났고

쌩쌩 달리던 오토바이에 신났던

그 겨울의 신작로,

 

꼬불꼬불한 세월 모퉁이 만큼이나

아득하지만 그날의 꼬마는 여전히

그곳에 있다.

 

 

산 같고 바위 같던 풍채도 오간 데 없이

이제는 몸도 마음도 훌쩍 줄어드신 아버지

 

세월에 당할 자 없다지만 그래도

울 아버진 여전히 바위처럼 서 계실 줄 알았다.

 

 

언니만 새 신발 신을까 봐

멀쩡한 신발 헌신 만든 것도

책값 부풀려서 더 타낸 것도

 

이래저래 속아 주시고도

내색 않으신 그 마음 다 압니다.

 

 

그래서인지 저도 아버지처럼

밥 먹듯 눈 감아주고 속아주는

속없는 부모가 되어 있네요.

 

누구든 그럴 것 같아요

다시 선택하라고 하면 자식 하고 싶지

 

부모는 하고 싶지 않을 만큼

어려운 길이지만

 

당신께 받은 사랑을 이으며

나날이 허물 벗는 사람이 되어 있네요.

 

 

그럼에도

그 기억 하나면

그 어떤 길도 감사히 걸어 내면서

 

힘들고 지칠 때마다

유년에 신작로에 나가

그날을 달려 봅니다.

 

바위처럼 든든하던 아버지 등

꼬옥 붙잡고요...

 

글/ 향린 박미리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98 22.05.19
♡ 인간은 고통 속에서 성장한다  file (4) 청암 167 22.05.19
당신이 오늘에 차음이였으면 좋겠습니다   네잎크로바 120 22.05.19
그림자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95 22.05.19
구름과 바람과 꽃과 나   도토리 149 22.05.19
바람이 되어  file 하양 223 22.05.19
내가 하는 말은  file (4) 하양 244 22.05.19
만일 고뇌가 없다면  file (2) 하양 228 22.05.19
나그네의 기도   도토리 163 22.05.19
김용덕의 [속물]  file 모바일등록 (8) k하서량 485 22.05.19
국화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67 22.05.18
위대한 다이어트   (2) 뚜르 139 22.05.18
흰장구채 꽃 /백승훈   뚜르 86 22.05.18
전동차에서 /윤재순   (2) 뚜르 115 22.05.18
내 마음을 아실 이   산과들에 96 22.05.18
비망록   산과들에 60 22.05.18
가을 그리고 겨울   산과들에 48 22.05.18
어느 사람의 꿈   그도세상김용.. 101 22.05.18
어머니의 감사   그도세상김용.. 73 22.05.18
인생 길 살아가다 보면   그도세상김용.. 135 22.05.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