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터미널 - 이홍섭
100 뚜르 2022.01.18 08:24:49
조회 193 댓글 0 신고

터미널 - 이홍섭

젊은 아버지는

어린 자식을 버스 앞에 세워놓고는 어디론가 사라지시곤 했다

강원도 하고도 벽지로 가는 버스는 하루 한 번뿐인데

아버지는 늘 버스가 시동을 걸 때쯤 나타나시곤 했다

늙으신 아버지를 모시고

서울대 병원으로 검진 받으러 가는 길

버스 앞에 아버지를 세워놓고는

어디 가시지 말라고, 꼭 이 자리에 서 계시라고 당부한다

커피 한 잔 마시고, 담배 한 대 피우고

벌써 버스에 오르셨겠지 하고 돌아왔는데

아버지는 그 자리에 꼭 서 계신다

어느새 이 짐승 같은 터미널에서

아버지가 가장 어리셨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픔의 부케   new 대장장이 38 17:30:53
부부 관계 유감   new 은꽃나무 36 15:57:22
찔레   new 은꽃나무 41 15:57:19
잠시 머무는 세상에서   new 은꽃나무 48 15:57:16
산다는것은 길을 가는것   new 네잎크로바 66 12:34:02
손흥민 역사 이룬 날, 되새기는 축구 명언들   new 뚜르 49 12:31:02
다시 한번 도전하는 마음으로   new (1) 뚜르 56 12:30:58
내 인생의 또 다른 계획서   new 뚜르 54 12:30:54
사랑도 나무처럼   new 대장장이 48 11:51:37
5월도 이제 안녕이라네!  file new 미림임영석 33 11:49:24
삶이 무엇이냐고 묻는 너에게   new (1) 대장장이 54 10:48:40
♡ 마음을 바로 잡는 글  file new (4) 청암 117 08:30:27
눈물은 왜 동그란가   new 도토리 93 01:06:33
수평선   new 도토리 97 01:05:19
느리게   new 도토리 104 01:04:07
힘든 순간  file new (2) 하양 171 00:30:17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file new (1) 하양 174 00:29:13
행복을 내에서 줍다  file new 하양 166 00:26:44
나비   new 산과들에 111 22.05.28
그리움   new 산과들에 78 22.05.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