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현세대(現世代)의 만상(萬狀)
29 무극도율 2022.01.14 18:47:56
조회 171 댓글 0 신고
 현세대(現世代)의   만상(萬狀) 

   현 세대는   < 방향 잃은 시대 >.

 도덕 윤리 법치도   모호하고

 정의 균등  공정만 부르짖고 거짓말 궤변만 늘어난다.

< 정치인들> 은 야합 술수. SNS정치.
 이익 집단 속에 죽고 사는 안보,

먹고 사는 경제 문제도 공짜만 즐기고 투자는 소홀히 넘긴다.

농경.산업사회때는 그래도 살만 했었다.

꿈이 있고   인심이 후했고 노소간에도   소통이 되였고 

정치도 카리스마 넘치는  3김(金) 보스 리더십에   통합 되였고

아들 선호. 장남 우선 속에 문중.  제사.  족보와 

여러 형제 속에 결혼. 출산.우애를 나누며 살아왔다.

지식 정보 사회가 되면서 결혼 . 출산. 직업도 능력 고시 사회로

형제도 없고, 딸 아들 구분 없고 

오히려 딸을 더 좋아하고

4촌도   멀어지고, 인성보다   지식이 우선되고. 

밥 못하는   석박사 며느리. 

설겆이 애보는 아들. 

처갓집에  더 신경쓰는 아들.

벌초  문중  제사도 주관자가   없어지고

"난   어쩔 수 없이 우선   제사(祭祀) 지내지만 

자식에겐 안 물려 준다"는 부모들.

유아기부터   고도의 경쟁. 
나홀로 살다 간다는 처녀 총각들,

원룸이   성행하고 1인 가구는   늘어가지만 인구는   매년 줄어간다.

368개 대학이-- 5년 내   반정도 줄어든다는 말이 나온다.

부모 되기는-- 쉬워도 부모 답기는-- 어려운 시대.

무지(無知)하고  돈 없는 부모(父母)는   설땅이 없다.

아파트마다 잔치. 집들이. 생일이 없어지며, 

삼촌   이모가   없어 가족모임이   없다보니

 필요 없는  교자상. 평풍. 밥상이 수북히 버려지고 있다..

노인들도 젊어선   주산(珠算) 문명시대엔 능력이 있었지만, 

< 컴퓨터 문명 >교육을 받지 못해

젊은이에   비해 순발력도 이해력도 앞설 수 없다.

역(驛)이나  터미날에 갈때도 집에서   예매하는   젊은이,

줄을 서서   헤메는 노인들을   볼 수 있고, 

식당도   젊은이는 맛집 찾아   예약하고 

할인쿠폰으로   싸게 먹는데,

노인들은 뒷골목이나 단골만 찾고, 

은행도   젊은이는 이율 높은   은행 인터넷 가입 <우대금리>를   받는데,

 노인들은 번호표 뽑고   줄서서  기다린다

지하철도 남녀노소   핸드폰만   보고 있어

 거들떠보지 않는 젊은이 옆에   서 있는 노인이  되레 민망하여   출입구 쪽으로
피하는   시대이다.

앞으로 아버지도   필요 없고 선생님도   필요 없고

 심판도 운전사도   필요없게 되어

직업 중   200여 개가 없어진다고 한다.

< 예식장   풍경도 > 주례 없이   컴컴한 곳에서 노래와   괴성을 지르고,

 부모.자신들   편지를 읽고 하객들은   밥표를 받아

 부지런히 먹고 나오고,

< 장례식장도 > 조화(弔花)만서 있고 상여(喪輿)도  필요 없이

 자동화된 화장율   90%인   세상에서

 한 줌   재가 되어 한구덩이에 넣는

 납골묘나  책장 같은 추모관에   안치되면

 끝나는   세상에   우린 살고 있다.

<  인생살이에   정답은 없다. >

세대에 따라   흘러가고 순응해 가야, 풍속(風俗)에  따르는 것이다.

슬퍼하거나  비관할 필요도 없이 현 세대를  고찰할 뿐이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하신지요?

어느 지인이 보내온 글인데

정말 현실에 맞는 것 같아 공유합니다.

<옮긴글>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리석은 차별   (2) 뚜르 197 22.05.14
소규모 인생 계획 - 이장욱   뚜르 102 22.05.14
사랑하는 법을 배우십시오   (2) 뚜르 164 22.05.14
악마의 특강   김용수 123 22.05.14
여섯 줄의 시   은꽃나무 122 22.05.14
동반자   은꽃나무 129 22.05.14
그대 속에 남는 것   은꽃나무 129 22.05.14
자살에 대한 경고   산과들에 93 22.05.14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2) 산과들에 142 22.05.14
운동회 날   산과들에 78 22.05.14
손님   도토리 257 22.05.14
그림자의 노래   도토리 268 22.05.14
웃음과 눈물   도토리 279 22.05.14
오월의 아름다운 꽃향기  file 미림임영석 89 22.05.14
오월 하늘 푸른 숲 풍경화  file 미림임영석 75 22.05.14
그런 사람 없습니다   모바일등록 (2) 곽춘진 173 22.05.14
라일락 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77 22.05.14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은 날은   대장장이 99 22.05.14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81 22.05.14
네가 좋았다   대장장이 102 22.05.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