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내 인생의 명작 어머니
14 김용수 2022.01.14 14:00:11
조회 131 댓글 0 신고

내 인생의 명작 어머니

 

지금껏 살아오면서 

수많은 명작을 읽었지만

 

어머니가 걸어온 길과 들려준 이야기만큼

감동적인 명작은 내 인생에 없었습니다

 

그 어떤 위대한 교육자나 철학자 스승도

어머니만큼 훌륭한 교훈을 준 사람은 없었습니다

 

내 인생에 어머니는

성자였고 부처였습니다

 

가난하면서도 우리를 위해서는 모든 것을

해줄 수 있는 능력 있는 사업가였습니다

 

어머니의 아침은 평생을 새벽에 열었고

성실로 하루를 보내셨으며

 

밤엔 잔잔하게 들려주는 옛날이야기로

우리를 잠 재우셨습니다

 

혹여 일찍 돌아가신 아버지의 빈자리로 하여

우리에게 흠이라도 보일까봐

 

버들가지 나긋한 회초리로

잘잘못에 엄격했던 어머니

 

자식들의 종아리에 굵은 줄이라도 생긴 밤에는

몰래 우시는 것을 여러 번 보았습니다

 

공부 일등보다 사람 일등 되기를 강조하고

남을 이기기에 앞서 자신을 다스릴 줄 알고

 

자신을 이기는

자가 먼저 되라고 하셨습니다

 

거짓과 술수로 성공하느니

정직과 진실로 궁핍한 게 훨씬 떳떳한 삶이라고

가르치신 어머니였습니다

 

살다보면 뜻하지않게 억울한 일이 생겨도

변명보다 잠시 기다리는 여유를 가지라고 하셨고

 

눈물은 함부로 보이는 게 아니지만

미소만은 아끼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친구를 사귈 때는 먼저 덕을 보이고

깊이 있게 우정을 나눌 것이며

 

이성간의 교제엔 부부가 되기까지

일정 거리가 필요하다고 하셨습니다

 

인생은 짧은 것 같지만 길고

긴 세월에 비해 허무할 수 있으니

 

그날그날 최선을 다해 최소한의

후회만 가지라고 하셨습니다

 

세월이 흘러도 어머니가 주신

훈계와 사랑은 내 인생의 신앙이며

내가 본 최고의 명작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중에서≫

 

 

* 잘 사는 것!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귀에 못이 박히게 했던 말입니다.

오랜 빈곤에서 이 나라를 일으킨

시대적 구호이기도 했습니다.

'잘 살아 보자!', '잘 살아야 한다!'

이제는 하나를 덧붙여야 합니다. 

'바르게, 잘 살아야 한다!'

'바르게, 잘 살아 보자!'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징검돌   도토리 278 22.05.12
한 사람   대장장이 122 22.05.12
눈물은 왜 동그란가   도토리 286 22.05.12
흐르는 세월은 인생무상!  file 미림임영석 120 22.05.12
초여름 진한 찔레꽃 향기  file 미림임영석 92 22.05.12
나무3  file 모바일등록 김별 55 22.05.12
한컷의 오늘 사진  file 라이더카우보.. 87 22.05.12
다미리多美里   대장장이 67 22.05.12
붉은 영산홍 /박동수   뚜르 109 22.05.12
​기호 108번 - 함민복   (4) 뚜르 150 22.05.12
배려하고 베풀 수 있는 작은 마음   (2) 뚜르 184 22.05.12
여자가 봐도 멋진 여자   은꽃나무 163 22.05.12
아픔 없이는   은꽃나무 96 22.05.12
순결한 상처   은꽃나무 95 22.05.12
♡ 옛사랑에게  file (2) 청암 125 22.05.12
바보 새, 앨버트로스  file (2) 예향도지현 113 22.05.12
라일락 그늘 아래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64 22.05.12
편견은 색 안경과 같다   (1) 네잎크로바 108 22.05.12
왜 그럴까, 우리는   대장장이 98 22.05.12
전채연의 [님의 말씀이 단비 되어]  file 모바일등록 (8) k하서량 500 22.05.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