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56 산과들에 2022.01.14 11:18:15
조회 144 댓글 1 신고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시가 뭐냐고

나는 시인이 못됨으로 잘 모른다고 대답하였다

무교동과 종로와 명동과 남산과

서울역 앞을 걸었다

저녁녘 남대분 시장안에서

빈대떡을 먹을 때 생각나고 있었다

그런 사람들이

엄청안 고생 되어도

순하고 명랑하고 맘 좋고 인정이

있으므로 슬기롭게 사는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이

이 세상에서 알파이고

영원한 광명이고

다름 아닌 시인이라고

 

-김종삼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리석은 차별   (2) 뚜르 197 22.05.14
소규모 인생 계획 - 이장욱   뚜르 102 22.05.14
사랑하는 법을 배우십시오   (2) 뚜르 164 22.05.14
악마의 특강   김용수 123 22.05.14
여섯 줄의 시   은꽃나무 122 22.05.14
동반자   은꽃나무 129 22.05.14
그대 속에 남는 것   은꽃나무 129 22.05.14
자살에 대한 경고   산과들에 93 22.05.14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2) 산과들에 142 22.05.14
운동회 날   산과들에 78 22.05.14
손님   도토리 257 22.05.14
그림자의 노래   도토리 268 22.05.14
웃음과 눈물   도토리 279 22.05.14
오월의 아름다운 꽃향기  file 미림임영석 89 22.05.14
오월 하늘 푸른 숲 풍경화  file 미림임영석 75 22.05.14
그런 사람 없습니다   모바일등록 (2) 곽춘진 173 22.05.14
라일락 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77 22.05.14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은 날은   대장장이 99 22.05.14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81 22.05.14
네가 좋았다   대장장이 102 22.05.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