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100 하양 2021.12.03 00:14:09
조회 977 댓글 0 신고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긴 말을 늘어놓지만

결국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거나 마찬가지니까

당신은 한겨울의 저수지에 가보았는가

그곳에는 침묵이 있다.

 

억새풀 줄기에

마지막 집을 짓는 곤충의 눈에도 침묵이 있다.

그러나 당신의 침묵은 다르다

삶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누구도

말할 수 없는 법

누구도 요구할 수 없는 삶

 

그렇다,

나 또한 갑자기 어떤

깨달음을 얻곤 했었다

그러나 그것들은 정작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었다.

 

생각해 보라, 당신도 한때 사랑을 했었다.

그때 당신은 머리 속에 불이 났었다.

하지만 지금 당신은 외롭다

 

당신은 생의 저편에 서 있다.

그 그림자가 지평선을 넘어 전화선을 타고

내 집 지붕 위에 길게 드리워진다.

 

- 류시화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그대 향기  file new 청암 57 09:13:17
나이가 들면 깊어지는 것이 있으니다   new 네잎크로바 32 08:13:09
그대 삶이 힘들거든  file new 예향도지현 53 07:51:28
나는 6.25 참전용사입니다   new 뚜르 78 07:36:57
세 가지 질문   new 뚜르 72 07:36:53
관계들- Corona Blues /한창옥   new 뚜르 78 07:36:50
결혼기념일 結婚紀念日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4 06:19:18
종착역에서  file new 하양 91 00:24:43
잉여의 시간  file new 하양 61 00:15:38
애련한 사랑  file new (2) 하양 78 00:14:15
노래하고 웃고 주어라   new 은꽃나무 43 00:05:49
눈 위에 남긴 발자국   new 은꽃나무 55 00:05:44
겨울 시금치   new 은꽃나무 38 00:05:34
아름답게 물드는 저녁노을  file new 미림임영석 61 22.01.21
당신은 이런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1) 77엄지 110 22.01.21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new (1) 김용수 91 22.01.21
어여쁜 짐승   new (1) 산과들에 90 22.01.21
까닭 없이   new 산과들에 89 22.01.21
두번은 없다   new (1) 산과들에 96 22.01.21
[우리 함께 이겨내요/ 김현수 ]  file new (6) 마음의글 142 22.01.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