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기울어가는 부양
100 하양 2021.12.01 00:27:49
조회 1,002 댓글 0 신고

 

 

기울어가는 부양

 

시골 빈집이 할머니를 부양해요

세간살이 뼈들이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기울어가는 부양

가끔 앞산에서 날아오는 뻐꾸기 소리가

업둥이 딸처럼 다녀가요

쪽마루에 앉아 맛보는 봄볕은 달달한 간식이에요

자고 나면 조금 더 기울어진 흙벽 안쪽에서

할머니는 헐거운 세간이 되어가요

가까스로 빈집에서 벗어난 집은

사람을 놓칠까 걱정이 많아

새벽 일찍 방문을 열어보지요

빈집의 적막은 죽음과 똑같은 무게니까요

휑한 집안에서 느슨한 걸음을 움직이게 하는 건

세끼 밥 때에요

양은 냄비 하나가 먼저 간 아들처럼 살가워요

외로움을 넣고 미움도 끓여 마시면

비어있는 컴컴한 구석을 채울 수 있어요

그토록 마음 기울인 자식들은 어느 쪽으로 기울었을까요

텃밭에 심으면 파릇한 안부가 돋을 거라며

주름진 시간이 호미를 손에 쥐어 주네요

빈집은 조였던 관절을 풀어

할머니와 기울기를 맞추곤 해요

오늘은 봄바람이 부양을 하겠다고

한나절 빨랫줄을 흔들다 갔어요

남은 살과 뼈를 빈집에게 나누어 주며

할머니는 조금씩 지워지고 있어요

 

- 홍계숙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 다시 태어난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8 00:50:37
일 잘하는 사내  file new 하양 14 00:31:25
행복유예선언  file new 하양 16 00:30:28
커피 이야기  file new 하양 9 00:29:37
당신의 오늘 하루는 어땠습니까?  file new 은꽃나무 14 00:01:11
행복은 우리가 마시는 산소 같은 것입니다   new 은꽃나무 15 00:01:07
눈 위에 남긴 발자국   new 은꽃나무 13 00:01:04
할 수 있는 한   new 그도세상김용.. 12 22.01.20
향기 나는 부부가 되는 길   new 그도세상김용.. 10 22.01.20
겨울나그네   new 대장장이 49 22.01.20
젊은 시인에게 주는 충고   new 산과들에 61 22.01.20
봄의 말   new 산과들에 48 22.01.20
슬픔   new 산과들에 40 22.01.20
1년 마지막 절기 대한(大寒)  file new 미림임영석 70 22.01.20
가슴에 묻어둔 이야기   new 대장장이 90 22.01.20
마음이 마음에게   new 대장장이 93 22.01.20
마음속에 슬픔은 언제나~  file new 미림임영석 79 22.01.20
두드려야 희망이 있습니다   new (1) 김용수 103 22.01.20
♡ 희망의 힘  file new (1) 청암 131 22.01.20
어린 마음   new 네잎크로바 77 22.01.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