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안도현의 [전전긍긍] 모바일등록
13 k하서량 2021.11.27 18:33:19
조회 253 댓글 4 신고


 

전전긍긍 

 

안도현 시인

 

소쩍새는 저녁이 되면

제 울음소리를 산 아래 마을까지 내려보내준다

 

방문을 닫아두어도 문틈으로 울음을 얇게, 얇게 저미어서 들이밀어준다

 

머리맡에 쌓아두니 간곡한 울음의 시집이 백 권이다

 

​고맙기는 한데 나는 그에게 보내줄 게 변변찮다

 

내 근심 천 근은 너무 무거워 산 속으로 옮길 수 없고

 

내 가진 시간의 밧줄은 턱없이 짧아서 그에게 닿지 못할 것이다

 

​생각건대 그의 몸속에는

고독을 펌프질하는 또 다른 소쩍새 한 마리가 울고 있을 것 같고

 

그리고 그 소쩍새의 몸 속에 역시 또 한 마리의 다른 소쩍새가 살고 있는 것도 같아서

 

​나는 가난한 시 한편을 붙들고 밤새 엎드려

한 줄 썼다가 두 줄 지우고 두 줄 지웠다가 다시 한 줄 쓰고 지우고 전전긍긍할 도리밖에 없다

 

『너에게 가려고 강을 만들었다』(창비, 2004)

 

▓▓▓▓▓▓▓

 

안도현(1961~)경북 예천 출생

 

소속

단국대학교(교수)

학력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

데뷔

1981년 대구매일신문 '낙동강' 등단

수상

2007년 제2회 윤동주문학상 문학부문

경력

단국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삶의 변방(邊方)에서  file 예향도지현 159 22.01.17
아이의 인생이 달라집니다   (2) 뚜르 200 22.01.17
내면의 시력   뚜르 173 22.01.17
명기(名器) /이건청   뚜르 157 22.01.17
함박눈에게 / 초운 / 김주수   빈마음1 86 22.01.17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9 22.01.17
두려움 / 서정윤   빈마음1 79 22.01.17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87 22.01.17
2022 신춘문예 시 당선작 모음/그도세상   (1) 그도세상김용.. 173 22.01.17
잊는 것도 힘듭니다  file (4) 하양 256 22.01.17
그런 사람이고 싶다  file 하양 210 22.01.17
어머니와 아내는  file 하양 214 22.01.17
다른이를 위로하면 내가 더 위로 받는다  file 은꽃나무 121 22.01.17
내 삶의 여백엔   은꽃나무 137 22.01.17
사랑은 에누리하지 마셔요  file 은꽃나무 115 22.01.17
언제나   (1) 산과들에 220 22.01.16
약해지지 마   산과들에 113 22.01.16
내가만약   (1) 산과들에 141 22.01.16
흔들리며 피는 꽃   (1) 대장장이 120 22.01.16
우리는 서로 사랑할 수 있습니다   대장장이 114 22.01.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