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나폴레옹의 세 마디
100 뚜르 2021.10.27 09:34:36
조회 435 댓글 4 신고




한 소년이 동산 위 무지개를 발견했습니다.
소년은 그것을 붙잡고 싶어 말 등에 올라타고
동산 위로 올라갔습니다.

그러나 무지개는 저 멀리 산 위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그래서 소년은 이번엔 산을 올랐습니다.
무지개를 잡을 수 있다는 기대로 정상에 섰지만
무지개는 바다 위에 떠 있었습니다.

아무리 높은 곳에 올라도 무지개는
잡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곤 실망한 소년은 피곤함에 지쳐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소년의 이름은 나폴레옹입니다.
그는 누구보다도 꿈이 큰 소년이었고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처절한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 결과 수많은 전쟁을 승리로 이끌며
프랑스의 황제로 군림했고 많은 부와 명예를
손에 쥐었습니다.

그러나 전쟁에 패한 후 쫓겨간 유배지에서
초라한 죽음을 앞두고,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프랑스, 군인, 조제핀."

그가 사랑한 조국 프랑스, 그의 명예와 긍지 군인,
마지막으로 그와 이혼한 첫 아내 조제핀...

이 세 마디는 나폴레옹이 가장 사랑하는 것들로
인생의 허무가 담긴 아쉬운 절규였습니다.





죽음은 모두에게 평등합니다.
그 누구도 죽음의 그림자를 피할 수 없고
이 세상의 모든 것을 그대로 두고
떠나야 하기 때문입니다.

내 인생의 마지막 순간이 왔을 때
후회되는 기억보다 행복했던 기억이 더 많길 원한다면
지금의 삶에서 허무한 것과 가치 있는 것을
구분하며 사는 지혜로운 삶을 사십시오.


# 오늘의 명언
하루하루를 자기 인생의 마지막 날같이 살아라.
언젠가는 그날들 가운데 진짜 마지막 날이 있을 테니까.
- 레오 부스칼리아 -

 

<따뜻한 하루>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한국화 소재(素齋) 작약  file new 미림임영석 14 11:43:15
도전하는 자가 삶을 쟁취한다  file new 책속의처세 45 10:05:06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new 네잎크로바 50 09:00:26
♡ 함부로 비난하지 마라  file new 청암 64 08:14:07
무소식이 희소식인가  file new 예향도지현 66 07:07:17
그대의 바다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8 01:30:33
삶을 사랑하자  file new 은꽃나무 103 00:53:44
그만 내려놓으시오   new 은꽃나무 153 00:53:40
산보길   new 은꽃나무 60 00:53:36
인생의 작은 교훈들  file new (1) 하양 147 00:19:58
다섯 가지 질문  file new (2) 하양 138 00:18:47
본질이 먼저다  file new (1) 하양 127 00:13:04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new 산과들에 121 22.05.24
설야   new 산과들에 88 22.05.24
고독하다는 것은   new (1) 산과들에 94 22.05.24
여름 왔다고 알림이 메꽃  file 미림임영석 149 22.05.24
죽은 잎사귀의 반전   뚜르 182 22.05.24
나무 그늘   (3) 뚜르 171 22.05.24
사과밭 - 이병초   (1) 뚜르 121 22.05.24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2) 청암 152 22.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