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위로慰勞 / 천숙녀
7 독도시인 2021.10.23 06:55:24
조회 91 댓글 0 신고

 



위로慰勞 / 천숙녀


베란다에 화분 몇 개 눈을 뜨면 물을 준다
내 몸처럼 간절한 갈증 속에 시달릴까
이정표 간이역마다 계절병 하나씩 내려놓아

입술물고 밤 밝혀도 밤만 앓다 밝아오는
뿌리로 내려가는 병균 막지 못한 탓 있으니
부황 든 잎 새로 앉아 도리질에 바쁜 몰골

하루를 살아내며 소리 속에 소리를 읽고
바람이 부는 날은 바람에 얹혀 날고 있어
붙박이 지키고 싶어 간절한 기도지만

어쩌면 세상 밖으로 내쳐질 그날와도
세월 한 귀퉁이에서도 꿈을 꾸며 살아야해
새롭게 입덧을 한 뒤 만삭滿朔의 가을 짚어가는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을에서 겨울로 11월 끝자락  file (2) 미림임영석 161 21.11.28
장 발장의 선택   (2) 뚜르 155 21.11.28
가난한 사람과 부자의 차이   (2) 뚜르 202 21.11.28
11월의 기도! 11월을 보내며 /성낙영   뚜르 169 21.11.28
♡ 감동은 한마디로 충분하다  file (8) 청암 237 21.11.28
좋은 날이 오면   (1) 대장장이 91 21.11.28
조용한 일   (2) 무심함 77 21.11.28
우정(友情)   무심함 75 21.11.28
해가 산마루에 저물어도   대장장이 65 21.11.28
어제는 / 천숙녀  file (2) 독도시인 51 21.11.28
행복의 기준이 같은 사람  file (4) 하양 279 21.11.28
고난  file (2) 하양 211 21.11.28
마음을 연주할 수 있다면  file (2) 하양 213 21.11.28
조그만 친절   산과들에 105 21.11.27
  (1) 산과들에 60 21.11.27
생각 속에   (2) 산과들에 119 21.11.27
무서운 시간   (2) 무심함 105 21.11.27
우정   무심함 85 21.11.27
안도현의 [전전긍긍]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220 21.11.27
웃는 법   (1) 대장장이 131 21.11.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