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애인 / 김용택
100 뚜르 2021.10.18 06:52:03
조회 249 댓글 4 신고

 

 

애인  / 김용택

이웃 마을에 살던 그 여자는

내가 어디 갔다가 오는 날을 어떻게 아는지

내가 그의 마을 앞을 지날 때를 어떻게 아는지

내가 그의 집 앞을 지날 때쯤이면 용케도 발걸음을 딱 맞추어가지고는

작고 예쁜 대 소쿠리를 옆에 끼고 대문을 나서서

긴 간짓대로 된 감망을 끌고

딸가닥딸가닥 자갈돌들을 차며

미리 내 앞을 걸어갑니다

눈도 맘도 뒤에다가 두고

귀도, 검은 머릿결 밖으로 나온 작고 그리고 희고 또 이쁜 귀도 다 열어놓고는

감을 따러 갑니다

커다란 느티나무 저 만큼 서 있는 길

샛노란 산국이 길을 따라 피어 있는 길

어쩌다가 시간을 잘못 맞추는 날이면

그 여자는 붉은 감이 주렁주렁 달린 감나무를 높이높이 올라가서는 감을 땁니다

월남치마에다 빨간 스웨터를 입은 그 여자는 내가 올 때까지

소쿠리 가득 감이 넘쳐도 쓸데없이 감을 마구 땁니다

나를 좋아한 그 여자

어쩔 때 노란 산국 꽃포기 아래에다 편지를 감홍시로 눌러놓은 그 여자

늦가을 시린 달빛을 밟으며 마을을 벗어난 하얀 길을 따라가다 보면

느티나무에다 등을 기대고 달을 보며 환한 이마로 나를 기다리던

그 여자

내가 그냥 좋아했던 이웃 마을 그 여자

들 패랭이 같고

느티나무 아래 일찍 핀 구절초꽃 같던 그 여자

가을 해가 이렇게 뉘엿뉘엿 지는 날

이 길을 걸으면 지금도 내 마음속에서 살아나와

저만큼 앞서가다가 뒤돌아다보며

단풍 물든 느티나무 잎사귀같이 살짝 낯을 붉히며 웃는,

웃을 때는 쪽니가 이쁘던 그 여자

우리나라 가을 하늘 같이 오래 된 그 여자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10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2월의 시/이해인   그도세상김용.. 235 21.11.28
히메네스의 [플라테로와 나] 산책  file 모바일등록 (3) k하서량 234 21.11.28
오늘의 과업   (1) 산과들에 118 21.11.28
송별 2   산과들에 74 21.11.28
좋은 길   (1) 산과들에 145 21.11.28
시인 임감송의 생명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80 21.11.28
어둠이 아직   (1) 대장장이 112 21.11.28
얼마나 정직할수 있을가   네잎크로바 117 21.11.28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1) 은꽃나무 182 21.11.28
여보시게   은꽃나무 116 21.11.28
숟가락의 무게   은꽃나무 105 21.11.28
가을에서 겨울로 11월 끝자락  file (2) 미림임영석 198 21.11.28
장 발장의 선택   (2) 뚜르 168 21.11.28
가난한 사람과 부자의 차이   (2) 뚜르 223 21.11.28
11월의 기도! 11월을 보내며 /성낙영   뚜르 202 21.11.28
♡ 감동은 한마디로 충분하다  file (8) 청암 340 21.11.28
좋은 날이 오면   (1) 대장장이 111 21.11.28
조용한 일   (2) 무심함 90 21.11.28
우정(友情)   무심함 86 21.11.28
해가 산마루에 저물어도   대장장이 76 21.1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