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7 독도시인 2021.10.12 04:55:08
조회 93 댓글 0 신고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뒤 곁에  머뭇거리던 아픈 상처 잘라내고
내가 다시 돌아와 편히 누울 자리에
푹신한 이불깃 당겨 목덜미까지 덮었다

변심 없는 그리움을 가르치는 향기가
온 몸으로 굴러와 얼굴 묻을 때까지
젖살에 살 올리면서 원앙금鴛鴦衾 수를 놓자

여기에 달아오르는 후끈한 길이 있다
맥없이 쓰러졌다가 다시 벌떡 일어나니
넉넉한 빈숲 하늘이 해독解毒할 답 알려줬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너라서 좋다   도토리 163 21.11.27
하루살이   도토리 168 21.11.27
기도   (3) 산과들에 104 21.11.26
여행2   (1) 산과들에 73 21.11.26
눈부신 세상   (1) 산과들에 95 21.11.26
두 발로 일어설 때ㅣ   대장장이 114 21.11.26
未練者 박규원의 [가을앓이]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322 21.11.26
코로나백신피해자 추모시 / 2021 코로나 - 안재식... 출처 시사경제신..  file 호야네집 124 21.11.26
가치의 우선순위   (1) 김용수 180 21.11.26
사계의 마지막 쓸쓸한 겨울!  file 미림임영석 136 21.11.26
#책속의_한마디_다른사람이_되어보는_경험  file 책속의처세 73 21.11.26
신나는 인생   도토리 216 21.11.26
여행 짐   도토리 219 21.11.26
초대   도토리 228 21.11.26
행복한 날 푸른 하늘만 바라보아도   (1) 대장장이 128 21.11.26
존재의 의미   (10) 관심글쓰니 333 21.11.26
사랑하는 내 아들 파코에게   (4) 뚜르 198 21.11.26
‘언제 한번’이 아닌 ‘지금’이라고 말하세요   (4) 뚜르 254 21.11.26
코로나19 바이러스 /김기화   (4) 뚜르 159 21.11.26
♡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 것을  file (8) 청암 300 21.11.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