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두 손님
100 하양 2021.09.28 00:45:26
조회 565 댓글 6 신고

 

 

두 손님

 

아담한 집이 있었다.

 

이 집에 어느 날 손님이 찾아왔다.

()이었다.

 

입손님은 떠들고, 먹고 하품을 해 대었다.

 

점차 이 집에는 문에 구멍이 나서

찬바람이 숭숭 드나들고 뜰에는 잡초만 무성하게 되었다.

 

어느 날, 이 집에는 또 한 손님이 찾아왔다.

()이었다.

 

새 손님한테는 감미로운 소리는 없었으나

한시도 쉬지 않고 움직이는 근면이 있었다.

 

문구멍을 막았고 잡초를 뽑았다.

텃밭을 일구고 과목을 심었다.

 

회색이 되었던 집은 차차 집으로 바뀌었다.

 

이 집은 바로 당신이다.

지금 열리고 있는 그 입을 닫고

손을 바삐 움직여라.

그게 푸른 삶의 비결이다.

 

- 정채봉 -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박완서의 [번데기]  file 모바일등록 new k하서량 16 22:49:57
너에게   new (2) 관심글쓰니 32 21:18:26
화살노래   new (1) 관심글쓰니 23 21:13:37
그렇다   new (2) 관심글쓰니 37 21:12:50
고마운   new (1) 산과들에 67 18:01:00
내일   new (1) 산과들에 60 17:58:52
내가 만일   new 산과들에 51 17:55:24
10월에 겨울 같은 심술쟁이~  file new (2) 미림임영석 100 11:42:51
삶의 가치   new (4) 무심함 140 08:20:44
♡ 함께하고 싶은 사람  file new (7) 청암 182 07:55:20
충고..   new (2) 무심함 80 07:53:26
하나의 영혼   new (2) 무심함 98 07:44:00
하나의 씨앗이   new 네잎크로바 133 07:28:58
가을 戀歌 2  file new (1) 예향도지현 128 07:28:07
소년의 기도   new (3) 뚜르 148 06:52:12
아시타비(我是他非)   new (1) 뚜르 162 06:52:07
애인 / 김용택   new (2) 뚜르 163 06:52:03
분갈이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82 04:23:55
노을 초상화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55 01:30:23
쌍둥이   new 도토리 127 00:32: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