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오늘을 여는 시 『구곡폭포 사람들』 안재식...시사경제신문
4 호야네집 2021.09.26 14:02:51
조회 733 댓글 0 신고

 

 출처 : 시사경제신문(http://www.sisanews.kr)

 

 

 

  

구곡폭포 사람들



안재식 시인


울 엄니 고향은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 폭포골이다
폭포수로 밥짓고 새벽을 여는 첫동네
푸성귀 하나에도 고맙다고 껄껄 웃는
의좋은 사람들이 별처럼 모여사는 곳

울 엄니 연지곤지 찍고 대처로 나왔어도
사계절 재잘거리는 구곡의 물소리와
이마에 떨어질 듯 맑게 살던 별들을
꿈결에도 못잊어, 내 나이 열댓 살부턴가
고향 오가는 엄니 심부름은 내 차지였다

학교 끝나 성동역발 춘천행 막차를 타고
벼랑끝 용케 매달린 강촌역에 내리면
달빛은 교교하고 개짖는 소리 아득했다
강촌삼거리에서 구구리 지나 폭포골까지
감자꽃 향기 젖은 오솔길이 참 정겨웠다

지금은 울 엄니 먼길 떠나시고
고향의 외갓집도 옛모습은 아니건만
그래도 세상이 아프고 외로울 때마다
구곡의 물소리, 맑게 살던 별들이 그리워
오늘도 나는 경춘선에 오른다

[시사경제신문=하인규 기자]

출처 : 시사경제신문(http://www.sisanews.kr)
 
 
 
 
 
 
 
 
 
안재식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편집위원, 국제PEN한국본부 자문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한국아동문학회 지도위원, 중랑작가협회 회장, 중랑문학대학 및 소정문학동인 지도교수, 환경부장관(문학부문) 표창 외 다수, 시가곡 『어머니의 꽃밭』 등 20여곡, 저서 『야누스의 두 얼굴』 등 20여권이 있다.

출처 : 시사경제신문(http://www.sisanews.kr)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고무신 두 짝처럼   (1) 은꽃나무 86 21.10.23
걷는것과 사는것  file 은꽃나무 136 21.10.23
주왕산을 가다   소우주 90 21.10.23
♡ 좋은 말 효과  file (4) 청암 150 21.10.23
내가 다 망쳤어   (4) 뚜르 131 21.10.23
나를 응원하기   (2) 뚜르 153 21.10.23
방석집 - 유종인   뚜르 86 21.10.23
완전한 사람은 없다   (1) 네잎크로바 112 21.10.23
위로慰勞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9 21.10.23
받들어 꽃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47 21.10.23
오늘   도토리 138 21.10.23
지식과 지혜   도토리 148 21.10.23
소박한 행복론   도토리 173 21.10.23
낙엽송  file (2) 하양 132 21.10.23
성장과 성숙  file (4) 하양 167 21.10.23
꽃 피우는 중  file (4) 하양 152 21.10.23
루시아 설순복의 [고향 가을에 머문다]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229 21.10.22
사랑하는 까닭   (2) 산과들에 147 21.10.22
승자와 패자   산과들에 71 21.10.22
아이들을 위한 기도   (1) 산과들에 99 21.10.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