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허튼 물음
55 산과들에 2021.09.21 19:31:52
조회 144 댓글 1 신고

눈물이었습니까

등을 보이려던 그때

하얀 눈을 충혈시킨 것은

 

아쉬움이었습니까

몇 걸음 걷다

멈칫하신 것은

 

알고 있습니다

다 알고 있습니다

행여라도 돌아오실 일 없으리라는 걸

다 알면서도 묻고 싶습니다

이것으로 마지막인지요

정말로

안녕인지요

 

-원태연-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회는 찾는 자의 것   (2) 뚜르 270 21.10.12
습관 때문에   (2) 뚜르 223 21.10.12
코스모스 / 송찬호   뚜르 214 21.10.12
진정한 친구   (4) 무심함 194 21.10.12
황혼 의 자유   네잎크로바 139 21.10.12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2 21.10.12
꽃잎의 생   도토리 178 21.10.12
환승   도토리 187 21.10.12
시처럼 살다간 고혼의 바람처럼  file (2) 하양 310 21.10.12
이렇게 생각하세요  file (8) 하양 445 21.10.12
익숙해지면  file (4) 하양 324 21.10.12
시간의 세가지 걸음  file (2) 은꽃나무 277 21.10.12
어른의 발견   은꽃나무 108 21.10.12
경청하소서   은꽃나무 102 21.10.12
기형도의 [가는 비 온다]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199 21.10.11
별이 아름다운 이유   (12) 관심글쓰니 354 21.10.11
단풍을 보면서   (2) 관심글쓰니 185 21.10.11
아이들은 사는 것을 배운다   (1) 산과들에 124 21.10.11
현재   (1) 산과들에 131 21.10.11
삶이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줄 것이다   (1) 산과들에 158 21.10.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