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不憤不啓不悱不發(불분불계불비불발)
100 뚜르 2021.08.29 09:31:30
조회 179 댓글 0 신고

 

 

不憤不啓不悱不發(불분불계불비불발)

 

不:아닐 불, 憤;겁낼 분, 啓;열 계, 悱:표현 못할 비, 發:쏠 발.

뜻: 마음속으로 분발하지 않으면 열어주지 않고 애태워하지 않으면 말해주지 않는다는 뜻.

곧 스승이 가 르침을 주는데 있어 제자 스스로가 발분하여 열심히 하려고 하지 않는다면

그만큼의 가르침을 주지 않는다는 말이다.

스스로 노력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깨우치는 말이다.

(출전: 논어 술이편)

 

스승에게 배우는 제자의 태도를 일깨우는 말로서 논어 술이편에 나와 있다.

공자가 말했다.

“마음속으로 통하려고 노력하지 않으면 열어주지 않으며, 애태워하지 않으면 말해주지 않되,

한 귀퉁이를 들어주었는데, 이것을 가지고 나머지 세 귀퉁이를 들어 반증(反證)해 오지 못하면

다시 더 일러주지 않는다.”

(子曰 不憤不啓 不悱不發 擧一隅 不以三隅反則不復也. 子왈 불분불계 불비불발 거일우 불이삼우반즉불복야)

주희의 해설에 의하면 ‘분(憤)’이란 마음속으로 통달하려고 하는데 되지 않아 애태우는 것이고

‘비(悱)’는 입으로는 말하고 싶어 하는데 잘되지 않아 애태우는 모양이다.

‘계(啓)’란 그 뜻을 열어주는 것을 말하고 ‘발(發)’은 그 말문을 열어주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마음속으로 뜻을 새기려고 애쓰고 있다면 그 뜻을 열어 보여주고, 입을 달싹이면서

무슨 말을 하고 싶어 한다면 그 말문을 틔어준다는 것이다.

또한 물건에 네 귀퉁이가 있다면 그 중 한 귀퉁이만 들어 보여주어도 나머지 세 귀퉁이는

미루어 알 수 있는 것이므로 한 귀퉁이를 보여주었을 때 스스로 노력해서 나머지를 반증해

오지 않는다면 다시 반복해서 일러주지 않는다.

이미 공자는 스스로 다른 사람을 가르칠 때 게을리 하지 않았다고 말했었다.

그러므로 배우는 사람들도 부지런히 힘을 쏟아 가르침을 받을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해야 하는 것이다.

스스로 노력하지 않는다면 가르침을 받을 자격이 이미 없는 것이다.

(최근덕 편저 고사성어 백과사전에서)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인 임감송의 장기판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0 12:53:39
찾아온 겨울의 진객 백조  file new 미림임영석 25 11:06:31
인생의 숙제   new 도토리 42 09:52:59
뱃사공의 기도 / 정연복   new 도토리 20 09:51:48
12월의 노래   new 도토리 46 09:50:15
나무의 성장통   new 김용수 50 08:33:55
♡ 기쁨은 장소가 없습니다  file new 청암 90 08:14:52
12월의 기도 /청초 이응윤   new 뚜르 102 08:13:42
팔베개 - 홍해리   new 뚜르 74 08:09:04
어릴 적 신발   new 뚜르 81 08:08:46
겨울 사랑  file new 예향도지현 82 07:48:57
마음속 도화지   new 네잎크로바 56 07:16:10
꽃 무릇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5 06:33:53
12월의 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54 01:10:25
사는 일이 쓸쓸할 때  file new 하양 143 00:34:00
사랑  file new (2) 하양 90 00:31:14
기울어가는 부양  file new 하양 82 00:27:49
그럴 일은 없겠지만   new (1) 은꽃나무 63 00:24:48
굴뚝집   new 은꽃나무 43 00:24:46
겨울 채비   new 은꽃나무 71 00:24:4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