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더운 날의 시
21 도토리 2021.08.02 01:07:26
조회 114 댓글 0 신고


 더운 날의 시 / 정연복

 

더위와 한판 승부를

겨루려 하다가는

 

자칫 제풀에 지쳐

더위 먹기 십상이다.

 

더위가 한창 힘쓸 땐

져 주는 척

 

슬그머니

피하는 게 상책.

 

찬찬한 부채질로

더위를 살살 달래든지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서

잠시 땀을 식히면 되리.

 

더위도 제 할 일 열심히

하는 거라고 좋게 생각하면

 

마음이 한결 편해지고

무더위도 조금은 가시리.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난 가끔 하느님한테 전화하고 싶어   new 산과들에 0 18:36:36
사진속에 별   new 산과들에 0 18:34:57
쳇바퀴 사랑   new 산과들에 1 18:32:16
두렵지 않다. 그러나 말하자면 두렵다   new 대장장이 40 15:57:29
빗속의 꽃   new 도토리 77 10:51:04
삶과 죽음   new 도토리 107 10:49:39
♡ 사랑의 표현  file new (2) 청암 100 10:15:18
원망 대신 발명을!   new (1) 뚜르 131 08:53:33
혼자가 아니야   new (1) 뚜르 149 08:53:29
꽃무릇 / 홍수희   new (1) 뚜르 134 08:53:24
시간은 둘중 하나를 택하지 않는다   new 네잎크로바 125 08:34:15
희망을 갖고 살 수 있을까   new (1) 대장장이 84 07:04:05
가을, 그 쓸쓸함에 대하여  file new 예향도지현 106 06:57:17
코로나 19 – 아침 길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3 06:18:23
사랑도 깊어지는 가을엔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238 02:30:40
두 손님  file new (4) 하양 137 00:45:26
인간관계가 원만한 사람의 공통적인 특징  file new 하양 119 00:45:23
행복도 내 작품입니다  file new (2) 하양 131 00:45:19
우리가 어느 별에서   new (8) 관심글쓰니 134 00:14:38
그대는 어느 세상의 노래이기에  file new 은꽃나무 67 00:01: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