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겨울이 왔으니 봄도 멀지 않으리!
100 뚜르 2021.08.01 10:54:01
조회 94 댓글 1 신고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말라

슬픈 날을 참고 견디면

기쁜 날이 오고야 말리니

마음은 미래에 사는 것

현재는 우울한 것

모든 것은 순간에 지나가고

지나간 것은 다시 그리워지리니

-Aleksandr Sergeevich Pushkin-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푸슈킨 일화입니다.


그는 모스크바 광장에서 한 소경 걸인을 발견했습니다. 

한겨울인데도 걸인은 얇은 누더기를 걸치고 있었습니다.

그는 광장 구석에 웅크리고 앉아 벌벌 떨다가 사람들의 발소리가 나면

“한 푼 줍쇼, 얼어 죽게 생겼습니다!” 하면서 구걸을 했습니다. 
 

그의 모습은 가련했지만 모스크바에 그런 걸인은 셀 수 없이 많았습니다.

때문에 그에게 특별히 동정의 눈길을 보내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러나 푸슈킨만은 줄곧 그를 주의 깊게 지켜보다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 역시 가난한 형편이라 그대에게 줄 돈은 없소.

대신 글씨 몇 자를 써서 주겠소.

그걸 몸에 붙이고 있으면 좋은 일이 있을 거요.”


푸슈킨은 종이 한 장에 글씨를 서서 거지에게 주고 사라졌습니다.
며칠 후 푸슈킨은 친구와 함께 다시 모스크바 광장에 나갔는데

그 걸인이 어떻게 알았는지 불쑥 손을 내밀어 그의 다리를 붙잡았습니다.

 

“나리, 목소리를 들으니 며칠 전 제게 글씨를 써준 분이 맞군요.

하느님이 도와서 이렇게 좋은 분을 만나게 해주셨나 봅니다.

그 종이를 붙였더니 그날부터 깡통에 많은 돈이 쌓였답니다.”


푸슈킨은 조용히 미소를 지었습니다.

친구와 그 소경 걸인이 물었습니다.

“그날 써준 내용이 도대체 무엇인지요?”

 

“별거 아닙니다.

겨울이 왔으니 봄도 멀지 않으리!’라 썼습니다.”
 

사람들은 이 걸인을 보고 느꼈을 것입니다.

‘지금은 비록 처참한 날들을 보내고 있지만 희망을 잃지 않는 사람이다.

봄을 기다리는 이 사람은 도와줄 필요가 있다.’ 
 

-LeeGeuung Goo제공-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9월에 만나요  file new 관심글쓰니 16 07:20:05
당신은 늘 옳다   new 관심글쓰니 14 07:19:42
우아한 중년의 품격에 대하여   new 관심글쓰니 17 07:18:56
개울 길을 따라   new 대장장이 16 07:08:14
코로나 19 –상경上京길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0 06:50:13
기쁨,아름다움,베품의 정의  file new 은꽃나무 29 05:42:35
오래 가는 사랑  file new 은꽃나무 36 05:42:33
가을빛에 눕다   new 은꽃나무 21 05:42:29
죽을 힘을 다해 살라  file new (1) 하양 78 00:23:48
편지  file new (1) 하양 71 00:21:44
충만함과 불안함  file new 하양 62 00:10:50
미하엘 엔데의 [ 꿈의 넝마시장 ]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49 21.09.22
쪽빛 하늘  file new 솔새 125 21.09.22
후회   new 산과들에 95 21.09.22
우주 미아   new 산과들에 52 21.09.22
우리 일   new (1) 산과들에 72 21.09.22
감사   new 도토리 55 21.09.22
한가위 보름달의 기도   new 도토리 58 21.09.22
한가위 보름달의 기도   new 도토리 75 21.09.22
부정적인 에너지의 힘   new (2) 뚜르 143 21.09.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