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겨울 강가에서
55 산과들에 2021.07.21 18:52:56
조회 79 댓글 0 신고

이제는 마음 비우은 일

하나로 살아간다


강물은 흐를수록 깊어지고

돌은 깎일수록 고와진다


청천의 유월

고란사 뒷그늘의 푸르던 사랑

홀로 남은 나룻배 위에 앉아 있는데

높고 낮은 가락을 고르며

뜨거운 노래로

흘러가는 강물


거스르지 않고 순하게 흘러

바다에 닿는다


강안을 돌아가

모든 이별이 손을 잡는

생명의 합장


겨울 강을 보며

한 포기 지란을

기르는 마음으로 살아간다


-우미자-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장 현명한 선택을 위한 집중의 기술  file 하양 187 21.09.24
박노해의 [ 넌 나처럼 살지 마라 ]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200 21.09.23
♡ 지울 수 없는 사랑  file (6) 청암 340 21.09.23
이유   (1) 산과들에 146 21.09.23
그대의 나   (2) 산과들에 177 21.09.23
비가 와   산과들에 85 21.09.23
해바라기의 노래   도토리 164 21.09.23
가을햇살   도토리 181 21.09.23
가을하늘   도토리 186 21.09.23
가을 에피소드 5  file 예향도지현 121 21.09.23
새벽을 연튼 사람들   대장장이 100 21.09.23
+♧ 오늘은 추분 9월 끝자락 ♧+  file 미림임영석 130 21.09.23
2021년 9월도 끝자락으로~  file 미림임영석 130 21.09.23
자녀를 리더로 만드는 말 교육 10계명   (3) 뚜르 183 21.09.23
고향집에 어린 추억 /박영호   뚜르 75 21.09.23
긍정을 만드는 당신   뚜르 171 21.09.23
낭만에 계절 가을   (1) 네잎크로바 192 21.09.23
9월에 만나요  file (2) 관심글쓰니 165 21.09.23
당신은 늘 옳다   (2) 관심글쓰니 171 21.09.23
우아한 중년의 품격에 대하여   (8) 관심글쓰니 345 21.09.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