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비운만큼 채워진다
100 뚜르 2021.06.15 08:55:24
조회 547 댓글 4 신고




조선 세종 때 우의정과 좌의정을 두루 거친 맹사성.
그가 19세에 장원급제하여 파천 군수로 부임했을 때에
일화입니다.

어느 날 맹사성이 한 고승과 이야기를 나누며 물었습니다.
"군수로서 지표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입니까?"

그러자 고승이 담담하게 대답했습니다.
"그것은 나쁜 일을 하지 않고 착한 일만
하는 것입니다."

맹사성은 너무나 당연한 대답을 하는
고승에게 화를 냈지만, 고승은 화를 내는 맹사성에게
아무런 말 없이 찻잔에 차를 따랐습니다.

그런데 찻잔에 차가 흘러넘치게 되었고
고승의 행동에 더욱 화가 난 맹사성은 말했습니다.
"지금 뭐 하는 겁니까?
차가 넘쳐 바닥을 더럽히고 있습니다!"

그러자 고승이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차가 넘쳐 바닥을 더럽히는 것은 알면서
학식이 넘쳐 인품을 더럽히는 것은
왜 모르십니까?"

이 말에 부끄러움을 느낀 맹사성은
황급히 방을 나가려다가 출입문 윗부분에
머리를 세게 부딪혔습니다.

아픔과 부끄러움에 어쩔 줄 모르는
맹사성에게 고승이 다시 말했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매사에 부딪히는
법이 없지요."

맹사성은 그 일로 깊이 깨달음을 얻고는
자만심을 버리고 청백리가 되어 황희와 함께
조선 최고의 재상으로 추앙받는
정승이 되었습니다.





높은 자리에 오르면 청렴해지고 겸손해지려는 사람보다는,
오히려 가진 것을 뽐내기 위해 그 자리에 오르려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힘 있는 사람들만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우리 주변에 우리보다 약하고 어려운 사람에게
우리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역시 돌이켜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먼저 낮아지는 모습을 보여주세요.
그럼 더 많은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겸손을 배우려 하지 않는 자는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다.
- O. 메러디드 -

 

<따뜻한 하루>

1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행복 채우기  file new 하양 9 00:31:03
사랑이 시든다는 것은  file new 하양 5 00:30:03
적당한 온도와 시간  file new 하양 5 00:27:58
후안 히메네스의 [ 플라테로와 나 ]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20 21.09.26
출석하고 당첨   new 동그란별 35 21.09.26
곱게 물드린 가을빛 산행!  file new 미림임영석 51 21.09.26
오늘을 여는 시 『구곡폭포 사람들』 안재식...시사경제신문  file new 호야네집 252 21.09.26
눈물은?   new 산과들에 69 21.09.26
아주 오래된 비밀   new (2) 산과들에 91 21.09.26
내일 일기   new 산과들에 52 21.09.26
코로나 19 –가을아침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8 21.09.26
투명한 사랑  file new 은꽃나무 108 21.09.26
조물주의 배려다   new 은꽃나무 66 21.09.26
사람은 누구나?   new 은꽃나무 79 21.09.26
실패를 딛고 과감하게 도전하라   new (2) 뚜르 105 21.09.26
쫄딱 - 이상   new 뚜르 68 21.09.26
가시나무의 교훈   new (2) 뚜르 97 21.09.26
조금 늦게가면 어떠리   new (2) 네잎크로바 91 21.09.26
♡ 인생은 축복이다  file new (6) 청암 104 21.09.26
간지러운 쌀밥   new (5) 관심글쓰니 88 21.09.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