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발톱이 빠졌다
100 뚜르 2021.06.01 11:19:03
조회 300 댓글 2 신고


내 것이 아니라서 내 것인 것 같은,

착각이 몸을 쑥 빠져나갈 때가 있다

각질과 피부 사이 마음과 마음 사이
통증은 어느 지점에서 악,
비명을 질렀나

무늬만 살아있는 시간을 만지며 죽은 것이 산 것을 살린다는 말을 떠올린다

욱신거렸던 날들도 잊은
반응 없는 발에 반창고를 갈아붙이며

언제쯤 무감각이 반응을 보일까
확신은 초승으로도 뜨지 않아

내 것이 아닌데 내 것인 것처럼 믿은 것들
내 것인 양 위선을 붙이고 껴입고

아슬아슬 건너가는 생각에 발톱이 빠져

저기 웃으며 다가오는 키 큰 골목을 내 편이라 믿어도 될까
발톱 밑에 낀 때만큼도 돌아보지 못한
어제가 감각이 없어

무감각 속으로 뺑소니친 죽은 기억들


- 최연수, 시 '발톱이 빠졌다'


내 몸에, 내 맘에 들러붙었던 것들이 별안간 나를 빠져나갔다고 생각될 때가 있습니다.
내 것이라 믿었지만, 결국은 내 것이 아니었을까요. 빠진 발톱처럼.
무감각이 될 때까지 아픔을 견뎌야 하지만, 그것도 어느 순간 잊히고 말 겁니다.
다시 새살이 돋을 때까지 그냥 잊어버리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사색의 향기>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딱새는 날아가고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93 16:18:09
기다림   new 도토리 97 14:16:52
꽃 세상   new 도토리 108 14:14:22
소풍   new 도토리 118 14:12:45
입맛 당기는 여름 과일!  file new 미림임영석 39 12:17:11
세월은 가는데 멈춘 발걸음!  file new 미림임영석 53 11:37:23
모든 날에 모든 순간에 위로를 보낸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66 10:49:50
버티는 자가 승리한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63 10:44:36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new (2) 뚜르 202 09:24:01
비를 해독하다   new (1) 뚜르 144 09:23:56
뒤 - 전동균   new (1) 뚜르 145 09:23:52
저녁별처럼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9 08:25:14
♡ 가볍고 유쾌하게   new (1) 청암 85 07:49:10
바람의 언덕에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   new 예향도지현 76 07:11:02
황혼의 사랑   new 네잎크로바 92 07:01:50
독도-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8 06:12:57
지구종말론에 대하여   new (1) 해맑음3 45 03:50:34
괜찮아져요  file new (2) 하양 120 00:19:14
마음이 푸석하기 전에  file new (2) 하양 133 00:17:38
서로가 함께한다는 것  file new (7) 하양 203 00:16:4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