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
100 뚜르 2021.04.20 07:34:13
조회 271 댓글 2 신고




'휘트 브레드 문학상'은 영국 최고의 문학상입니다.
1989년도에 이 상을 받은 크리스토퍼 놀란 작가는
그의 자전적 소설 '시계의 눈 밑에서'로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놀란은 출생 시 산소 부족으로 인해서
뇌성마비를 갖고 태어났습니다.
말을 할 수도, 몸을 움직일 수도 없었기 때문에
그는 오직 눈으로만 의사 표현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곤 놀런이 10살이 되던 해,
그에겐 특별한 의사소통 수단이 생기는데
바로 작은 막대기 하나였습니다.

이 작은 막대기를 이마에 붙여
알파벳 하나하나를 누르며 자기 생각을
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많은 시와 단편 소설을 쓰기 시작했는데
책의 한 페이지를 쓰는 데 보통 12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쓸모없는 육체를 가지고 있다"는
놀란의 말 그대로 이것은 힘겨운 작업이었습니다.
이런 그가 어떻게 위대한 작가가
될 수 있었을까요?

이 물음에 놀란은 대답합니다.
"주변 사람들이 나를 내 모습 그대로
받아줬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모두 부족한 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종종 사람들은 이러한 부분을 부끄러워하며
감추려고만 합니다.

하지만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할 때
그 부분을 더 채우기 위해 노력하게 되고,
그 결과 불완전함이 성장을 위한
추진력이 되기도 합니다.

지금 당신이 가진 부족함과 약함을
숨기지 말고 그대로 보여주세요.
약함을 인정하고 나아갈 때
더욱 강해집니다.


# 오늘의 명언
미래에 사로잡혀 있으면 현재를 있는 그대로
볼 수 없을 뿐 아니라 과거까지 재구성하려 들게 된다.
– 에릭 호퍼 –

 

<따뜻한 하루>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마른 물고기처럼   new 산과들에 23 21.05.17
얼룩   new 산과들에 21 21.05.17
잡초가 우거진 오솔길을 지나서   new 산과들에 22 21.05.17
♥"*" 5월은 장미꽃 향기 "*"♥  file new 미림임영석 56 21.05.17
사랑은 립싱크가 아니다   new 남은자 82 21.05.17
♡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new (2) 청암 141 21.05.17
한번 맺은 인연은 영원하라   new (1) 무극도율 128 21.05.17
살아보니 알겠더라   new 은꽃나무 115 21.05.17
친(親)과 효(孝)   new 은꽃나무 77 21.05.17
힘들면 쉬어가세   new 은꽃나무 116 21.05.17
맨발의 아베베   new 무극도율 61 21.05.17
인생은 단 한 번 뿐이다   new (1) 무극도율 80 21.05.17
경쟁에서 필요한 자세   new 뚜르 124 21.05.17
길을 잃더라도   new (2) 뚜르 145 21.05.17
아욱국 - 김선우   new 뚜르 93 21.05.17
아내   new 네잎크로바 90 21.05.17
내 시詩는 -파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7 21.05.17
생각과 감정 다루기   new (1) 해맑음3 93 21.05.17
너 혼자 올 수 있니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32 21.05.17
나의 노래   new 도토리 69 21.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