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동백 한 그루 /정끝별
100 뚜르 2021.01.22 04:43:09
조회 420 댓글 0 신고

 

동백 한 그루  /정끝별

 

포크레인도 차마 무너뜨리지 못한

폐허(肺虛)에 동백 한 그루

화단 모퉁이에 서른의 아버지가

우리들 탯줄을 거름 삼아 심으셨던

저 동백 한 그루 아니었으면 지나칠 뻔했지 옛집

영산포 남교동 향미네 쌀집 뒤 먹기와 위로

높이 솟았던 굴뚝 벽돌뿌리와 나란히,

빗물이며 미꾸라지 가두어둔 물항아리 묻혀 있었지

어린 오빠들과 동백 한 그루 곁에서

해당화 밥태기꽃 함박꽃 알록달록 물들다

담을 넘던 이마에 흉터가 포도넝쿨처럼 뻗기도 했지

동백 한 그루 너머 무슨 일이 있었을까

아버지 밥상 내던지셨지 그릇들 깨졌지 아버지 서재 오래 비어 있었지

영산포 이창동 소방도로 되기 직전

포크레인이 아버지 대들보를 밀어붙이고

콜타르와 시멘트가 깨진 아버지를 봉인해버렸어도

탯줄 끝에 손톱만한 열매를 붙잡고

봄볕에 자글자글 속 끓고 있었지 저 동백 한 그루

오래 기다리기라도 했다는 듯

가까스로 서 있었지

나 쉬하던 뿌리 쪽으로 고개를 수구(首邱)린 채

 

출처 :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람이 선물이다   new 네잎크로바 47 07:13:21
등燈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8 06:23:19
이 모든 아픔 언제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02 00:50:57
생각이 만들어낸 관념과 선입견   new 해맑음3 46 00:48:10
지금 이 순간에 감사하기  file new (1) 하양 114 00:17:05
고백  file new (1) 하양 68 00:16:05
매듭을 풀기 위해서는  file new (1) 하양 82 00:13:33
내가 좋아하는 집   new 은꽃나무 42 00:01:10
거울속의 자신을 향해   new 은꽃나무 38 00:01:08
해마다 유월이면   new 은꽃나무 37 00:01:06
편지 한장   new 산과들에 54 21.06.20
꿰매어 지고   new 산과들에 23 21.06.20
미완성   new 산과들에 40 21.06.20
有無(유무)의 조각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66 21.06.20
6월, 그 슬픈 영혼들   new 예향도지현 40 21.06.20
새하얀 새 선비의 자태  file new 미림임영석 50 21.06.20
기다림은 헛됨이 아닌 과정  file new 광솔 94 21.06.20
잎들도 흐른다   new 도토리 84 21.06.20
시간의 얼굴   new 도토리 94 21.06.20
조금조금   new 도토리 95 21.06.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