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떤 개인 날
15 대장장이 2020.03.08 09:29:30
조회 542 댓글 4 신고

 

 

 

                        어떤 개인 날

 

                    未明에

 

                        아무래도 나는 무엇엔가 얽매여 살 것 같으다

                        친구여, 찬물 속으로 부르는 기다림에 끌리며

                        어둠 속에 말없이 눈을 뜨며.

                        밤새 눈 속에  부는 바람

                        언 창가에 서서히 새이는 밤

                        훤한 미명, 외면한 얼굴

                        내 언제나 버려두는 자를 사랑하지 않았는가.

                        어둠 속에 바라지 않았는가

                        훤한 미명, 외면항 얼굴

                        내 언제나 버려두는 자를 사랑하지 않았는가.

                        어둠 속에 바라지 않았는가.

                        그러나 이처럼 이끌림은 무엇인가.

                        새이는 미명

                        얼은 창가에에 외면 얼굴 안에

                        외로움, 이는 하나의 물음,

                        침몰 속에 우는 배의 침몰

                        아무래도 나는 무엇엔가 얽매여 살 것 같으다.

 

                    저녁 무렵

 

                        누가 나의 집을 가까이한다며

                        아무것도 찾을 수 없으리

                        닫은 문에 눈 그친 저녁 햇빛과

                        문 밖에 긴 나무 하나 서 닜을 뿐.

                        멀리 가는 친구의 등을 되리.

                        그러면 내 손을 흔들며 水質의 웃음을 웃고

                        나무들이 날이는 눈을 쓰며 걸어가는 친구여

                        나는 요새 눕기보단 쓰러지는 법을 배웠다.

 

                    博明의 풍경 

 

                        눈 멎은 길 위에 떨어지는 저녁 해, 문 닫은 집들 사

                     이에 내 나타난다. 아무것도 움직이지 않는다.  나는 살

                     고 깨닫고 그리고 남몰래 웃을 것이 많이 있다. 그리곤

                     텅 비인 마음이 올 거냐. 텅 비어 아무 데고 이끌리지

                     않을 거냐 우는 山河, 울지 않는 사나이, 이 또한 무연

                     한 고백이 아닐 거냐. 개인 저녁, 하늘을 물들이는 스산

                     한 바람소리 뻘밭을 기어다니는 바다의 소리, 내 홀로

                     서서 그 소리를 듣는다. 내 진실로 생을 사랑했던가, 아

                     닐 건가.

 

                                    

                                             - 황동규『三南에 내리는 눈』중에서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늘/ 구상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6 01:30:35
마음을 비우면  file new (1) 하양 17 00:17:13
나를 돌보는 일  file new (1) 하양 12 00:16:11
보이지 않는 존재  file new (1) 하양 13 00:14:06
사랑이 내게 아프다고 말할 때   new 은꽃나무 27 00:02:45
버무린 가족   new 은꽃나무 11 00:02:43
부부가 싸우는 이유   new 은꽃나무 8 00:02:41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54 21.07.23
오늘   new 산과들에 30 21.07.23
그 섬에 가고 싶은 것은   new 산과들에 30 21.07.23
천일염   new 산과들에 17 21.07.23
그 시절 여름방학  file new 솔새 30 21.07.23
신이 주신 선물  file new (5) 관심글쓰니 76 21.07.23
누군가의...   new (2) 떠도는방랑자 64 21.07.23
더위를 견디는 시   new (1) 도토리 74 21.07.23
이열치열   new 도토리 62 21.07.23
우 리는 서로 사랑할 수 있습니다   new 대장장이 57 21.07.23
어떵 나무의 밍   new 대장장이 46 21.07.23
스토리텔링   new 뚜르 176 21.07.23
釜底游魚(부저유어)   new 뚜르 149 21.07.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