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후유증 극복에 좋은 방법, 그리고 식품
뚜르 2022.09.17 09:43:35
조회 123 댓글 0 신고

 

추석 연휴 동안 쌓인 스트레스와 피로를 풀려면 쉬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추석 연휴 나흘간의 짧은 기간 동안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신없이 바쁘게 움직였을 것이다. 장거리 운전을 하면서 고향을 찾고, 이리저리 시간을 쪼개 친척들을 찾아보고, 돌아오는 길에 다시 차가 밀리는 도로에서 적지 않은 시간은 보내야 했다. 오랜 만에 가까운 사람들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만 몸에는 후유증이 찾아올 수 있다.

 

괜스레 기분도 처지고 몸도 찌뿌드드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는 명절 연휴 후유증일 수 있다”며 “평상시와 다른 환경이 지속되면 생체리듬이 깨져 두통과 관절통이 찾아온다”고 말한다. 이들은 “오랜만에 만난 친지나 친구들과 밤늦게까지 놀다가 수면 부족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는데 휴가 뒤와 마찬가지로 명절이 지난 뒤에도 다시 정상을 찾으려면 따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한다. 추석 연휴 후유증을 털어내는 방법과 이 때 좋은 식품에 대해 알아본다.

 

◇연휴 후유증 극복하는 방법

 

△완충 시간 갖기

고향을 찾아 장시간 여행했다면 연휴 마지막 날은 될수록 여유 있게 보내는 게 좋다. 음악을 듣거나 가족과 대화하며 휴식하는 완충 시간을 갖는다. 이런 준비는 연휴기간 중 흐트러졌던 자세에서 일상생활에 적응할 에너지를 준다.

 

△잠 잘 자기

연휴 피로의 대부분은 수면 부족과 생체리듬이 깨진 탓에서 생긴다. 자동차로 새벽이나 야간에 장거리 이동을 하다 보니 잠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이럴 경우 아침에는 반드시 평소 기상시간을 지켜 규칙적인 잠을 최대한 유지한다. 정말 졸린다면 낮에 토막잠을 자는 것도 좋다.

 

△가벼운 운동

가벼운 운동은 연휴 기간에 쌓인 피로를 해소시켜 준다. 힘들다고 마냥 널브러져 쉬기보다 출근 날 아침 가벼운 맨손체조를 하고 2~3시간마다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면 한결 도움이 된다. 점심식사 후 햇볕을 쬐면서 산책하는 것도 바람직한 피로를 떨쳐내는 방법이다.

 

△회식 금지

명절 뒤 과도한 업무에 치이거나 회식으로 술자리가 많아지면 피로 해소가 늦어진다. 첫 출근 후 일주일 정도는 되도록 일찍 귀가한다. 충분한 휴식과 함께 잠을 잘 자야 만성 피로로 악화되지 않는다.

 

◇연휴 후유증 줄이는 식품

 

주부들에게는 명절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다. 명절증후군은 음식 장만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명절 전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해 명절이 끝난 후 연이어 출근해야 한다는 압박감 등으로 계속 지속되는 증후군이다. 이렇게 명절증후군으로 정신적인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들의 기분을 북돋우는 데는 비타민B가 함유된 음식이 도움이 된다.

 

△토마토

토마토는 비타민B6가 특히 풍부한 음식이다. 토마토에 단맛을 더하기 위해 설탕을 뿌려 먹는 경우가 많은데 설탕은 비타민B의 흡수를 방해하므로 소금을 살짝 치거나 물에 데쳐 올리브오일을 살짝 뿌리는 편이 좋다.

 

△바나나

비타민B 함유량이 높은 대표적인 음식 중 하나는 바나나다. 바나나는 비타민B5와 비타민B6의 공급원으로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피곤을 덜어주는 작용을 한다. 또 비타민C, 식이섬유, 칼륨이 풍부하고 과육의 74%가 수분으로 이뤄져 있어 다이어트에도 좋다.

 

△호두

건강한 지방인 오메가-3 지방산과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호두는 비타민 함유량 역시 높다. 호두에는 비타민B1, 비타민B5, 비타민B6가 들어있어 몸에 활력을 불어넣고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향상시키며 기분을 북돋우는 작용을 한다.

 

△아몬드

아몬드에는 비타민B1부터 B9까지 다양한 비타민B군이 함유돼 있으며 호두와 마찬가지로 불포화지방산이 들어있어 다이어트에도 좋다. 아몬드를 우유와 함께 갈아 마시면 비타민B6와 비타민B12가 특히 풍부한 음식이 된다. 또 비타민E 함유량이 높아 피부 건강에 도움이 되며 마그네슘, 철분, 단백질 등 다양한 영양 성분도 풍부하다.

 

△시금치

잎이 푸른 채소의 일종인 시금치는 비타민B2, 비타민B9, 비타민C, 철분, 칼륨, 마그네슘, 칼슘 등이 풍부한 음식으로 주로 물에 데쳐 나물로 무쳐먹는 음식이다. 단 물에 오래 데치면 비타민이 파괴되므로 빠르게 데쳐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18874/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술 빨리 깨는 스피드 알코올 해독법 7가지   뚜르 78 22.10.08
[리빙포인트] 싱싱한 전어 고르는 법   뚜르 74 22.10.07
하루 1분이면 행복해지는 비결?   뚜르 68 22.10.06
[리빙포인트] 새우 내장 발라내는 법   뚜르 87 22.10.05
알아두자 [리빙포인트] 무거운 물건 드는 법   뚜르 96 22.10.04
[리빙포인트] 커피 마신 후에 입 헹궈야   뚜르 100 22.10.03
카레, 우울증 치료에 특효?   뚜르 85 22.10.02
[리빙포인트] 마트에서 재래식 된장 찾는 법   뚜르 103 22.10.01
[리빙포인트] 전자레인지에 치킨 돌리지 마세요   뚜르 97 22.09.30
[리빙포인트] 머리빗 간편하게 씻으려면   뚜르 96 22.09.29
[리빙포인트] 된장을 보관할 때는   뚜르 94 22.09.28
생리 중 성관계, 임신 가능   뚜르 176 22.09.27
빈혈예방, 철분 가득한 식물성 식품5   산과들에 64 22.09.26
가을은 등산의 계절...허리? 무릎 보호하는 기본수칙은?   산과들에 42 22.09.26
건성.지성. 복합성 피부의 가을대책   산과들에 40 22.09.26
[리빙포인트] 초콜릿 얼룩은 찬물로 씻어야   뚜르 82 22.09.26
[리빙포인트] 발목 삐었을 땐 ‘쿨 파스’   뚜르 84 22.09.25
[리빙포인트] 락스 냄새 줄이려면   뚜르 79 22.09.24
냉장고 보관을 피해야 하는 음식은?   뚜르 101 22.09.23
[리빙포인트] 각 얼음 보관은 우유 팩에   뚜르 94 22.09.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