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홈데코/인테리어 즐겨찾기
[집 공간 사람] 9m 붉은 벽돌집과 3면 통유리 회색 벽돌집이 하나로 뭉쳤다
100 뚜르 2019.12.07 08:31:13
조회 1,075 댓글 1 신고

※ 집은 ‘사고 파는 것’이기 전에 ‘삶을 사는 곳’입니다. 집에 맞춘 삶을 살고 있지는 않나요? 삶에, 또한 사람에 맞춰 지은 전국의 집을 찾아 소개하는 기획을 수요일 격주로 <한국일보>에 연재합니다.

3년 전 전북 전주시에서 제주로 이주한 건축주가 올해 2월 제주 중산간 지역 봉개동에 지은 주택은 붉은 벽돌집과 회색 벽돌집으로 구분된다. ©포머티브건축사사무소

강한 바람에 기껏 심었던 옥수수는 누워버렸다. 꾹꾹 눌러 심었던 콩은 물이 숭숭 빠지는 화산 토양에 삐쩍 말라 버렸다. 3년 전 전북 전주시에서 제주로 이주한 안인경(47)씨는 제주의 기후와 씨름하며 매일 아침저녁 6시간씩 밭일을 한다. 낮에는 본업을 한다. 그의 밭에는 고구마, 감자, 옥수수, 콩, 참깨, 들깨, 양파, 마늘, 생강, 상추, 토마토, 참외, 자두, 수박 등 1년 내내 무려 20종이 넘는 작물들이 자란다. 귤나무도 45그루나 심었다. 이 정도면 소농(小農)에 가깝다. 그는 “30대 때부터 시골에서 생업이 아닌 재미로 농사 짓는 게 꿈이었다”고 말했다. 생업이 아닌 재미에 방점이 찍힌다. 굳이 제주까지 와서 농사를 짓냐는 핀잔에는 “뭘 모른다. 제주의 사계절이 농사 재미를 한껏 더해 준다”고 답했다. 그에게 농사란 단순한 작물 재배가 아니다. 오랜 꿈이자 삶의 가치다. 그의 제주 농사 타령에 두 아이(15세, 13세)는 고개를 흔들었지만, 남편인 고동일(48)씨는 아내의 꿈을 전폭 지원했다. 농사를 지으려고 아이들을 설득해 제주까지 온 것도 모자라, 안씨 부부는 6년 전 사 뒀던 한라산 중턱 땅에 아예 집까지 지었다. 배(집ㆍ314㎡)보다 배꼽(밭ㆍ495㎡)이 더 큰 집은 올해 2월 중산간인 제주 봉개동에 완공됐다.

푸른 산 중턱에 들어선 높이 9m의 붉은 벽돌집은 교회처럼 웅장한 느낌을 자아낸다. ©포머티브건축사사무소

◇북향의 붉은 벽돌집

 

밭일 좋아하는 촌부의 집이라 해서 소박한 오두막쯤을 기대하면 큰 오산이다. 푸른 산 중턱에 들어선 높이 9m의 붉은 벽돌집은 단박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허브와 갈대가 나부끼는 집 앞 정원은 이국적인 휴양지를 연상시킨다. 집은 크게 둘로 나뉜다. 한 걸음 앞에 나온 붉은 벽돌집과 이를 관통하듯 이어지는 낮은 회색 벽돌집이다. 설계를 맡은 포머티브건축사사무소의 고영성ㆍ이성범 건축가는 “경사진 대지의 형태를 고려하되 전망과 채광을 확보하기 위해 한쪽은 낮게, 한쪽은 높게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집의 배치는 향(向)에 달렸다. ‘집은 남향’이라는 고정불변의 법칙을 깨고 집은 북쪽을 향했다. 제주 지형 특성상 중앙에 한라산이 있어 제주의 많은 지역들은 북쪽으로 땅이 경사진 북사면이다. 안씨가 매입한 땅도 1.5m로 높낮이가 달랐다. 고 소장은 “땅을 평평하게 만들 수도 있겠지만 밭과 정원 등 땅을 다양하게 이용하고자 하는 건축주의 삶의 방식을 고려해 경사를 그대로 이용해 집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경사가 높은 남쪽으로 집을 두고, 슬로프처럼 내려오는 땅에 마당 겸 정원을 뒀다. 집의 오른편 오름을 제외하곤 집의 앞뒤로 다른 집이 들어오는 것도 고려했다. 이 소장은 “오름이 보이는 방향은 낮게, 외부의 시선이 들어오는 왼편은 높게 지었다”고 말했다. 회색 벽돌집(5m)과 붉은 벽돌집(9m)은 키 차이가 큰 친구가 어깨동무를 한 형상이다. 북향이지만 높낮이와 크기, 방향이 제각각인 창과 문으로 통풍과 채광도 확보한다.

높낮이가 다른 대지의 형태를 고려하고 채광과 전망을 위해 주택은 북쪽을 향해 있다. ©포머티브건축사사무소

외관상으로는 붉은 벽돌집이 회색 벽돌집을 압도한다. 회색 벽돌집은 유리 3면을 통한 오름 풍경으로 전세(戰勢)를 역전한다. 회색 벽돌집은 오름 전망을 위해 대지에서 1m가량 높이 떠 있다. 오름이 보이는 오른편 통유리창을 중심으로 양옆으로 최대한 늘려 3면이 유리창이다. 내부에서 창을 통해 보이는 한라산의 오름은 한 폭의 풍경화처럼 펼쳐진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제주의 풍경을 오롯이 느끼고자 했던 건축주의 요구에 따라 고 소장은 “집 안으로 제주의 자연을 최대한 끌어들이는 것이 설계의 초점이었다”며 “계절마다 달라지는 오름의 풍경과 저 멀리 바다까지 보이도록 시야를 거스르지 않고 넓게 확보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눈 내리는 풍경, 꽃이 핀 풍경, 바람에 나뭇잎이 흩날리는 풍경 등 안씨는 집에서 찍은 오름 사진을 계절마다 건축가들에게 보낸다. 안씨는 “밭이 아닌 집에 있을 때도 창을 보면 제주에서 살고 있다는 게 실감난다”고 했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더 자세한 기사를 원문기사에서 참고하십시오.

 

원문기사 보기 : https://news.v.daum.net/v/20191009044343801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집안 풍수지리  file (3) 떠도는방랑자 305 21.07.30
드라이 플라워 보관법   (2) gmay3074 169 21.07.06
꽃과 식물로 채운 베란다 미니 카페  file (4) 데이지스타일 2,659 20.05.15
그릇장 정리, 그릇 예쁘게 진열하는 방법 (빌레로이앤보흐 애들..  file (2) 데이지스타일 2,843 20.05.15
리폼으로 완성된 책상 인테리어  file (3) 데이지스타일 1,051 20.05.15
폼보드지와 시트지로 책상 메모보드 만들기  file (1) 데이지스타일 1,573 20.05.15
고등학교 남자아이방 꾸미기 - 좁은공간 알차게 꾸몄어요~  file (3) 데이지스타일 3,439 20.05.15
안방꾸미기 침실꾸미기 방꾸미기 셀프인테리어 홈데코스타일  file (2) 눈둘곳 1,720 20.04.20
침실인테리어 사다리로꾸민방 셀프인테리어  file (3) 눈둘곳 1,389 20.04.20
봄 침실 꾸미기 셀프인테리어 방꾸미기  file 눈둘곳 838 20.04.20
[집 공간 사람] 9m 붉은 벽돌집과 3면 통유리 회색 벽돌집이 하나로..   (1) 뚜르 1,075 19.12.07
[집 공간 사람] 용도 따라 트랜스포밍.. 아홉 칸 정사각형 콘크리트..   (1) 뚜르 696 19.12.07
[집 공간 사람] '요섹남' 꿈 실현한 은퇴자의 도심 별장   (1) 뚜르 630 19.12.07
딸아이방 서랍장 정리하고 화장대 꾸며주기  file (1) 데이지스타일 2,202 19.12.06
신발장 옆 틈새공간 알뜰하게 사용하기  file (1) 데이지스타일 1,547 19.12.06
아들방에 셀프도배 했어요~  file (1) 데이지스타일 1,871 19.12.06
책가방 수납함 시크하게 리폼했어요.  file (1) 데이지스타일 934 19.12.06
컴퓨터책상과 키보드 수납함 리폼하기  file 데이지스타일 1,364 19.12.06
주방 베란다문 시트지로 리폼하기  file 데이지스타일 3,334 19.12.06
12년된 서랍장 셀프페인팅으로 리폼하기  file 데이지스타일 1,722 19.12.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