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연락없이 오시는 시어머니
3 무지개 2010.12.16 17:03:32
조회 1,941 댓글 12 신고

밑에 글쓴분과 저랑 처지가 비슷하네요.

저도 결혼 2년차

저희시댁은 충주인데요
시어머니가 저희집에 너무 자주오세요
그것도 말도없이..
퇴근하고 가보면 시어머니가 연락도없이 오셔서 저희집 식탁에 앉아계세요
상상들해보세요. 소름이 쫙끼쳐요
그리고 저는 출장을 자주가는데 꼭 저 출장갔을때만 오세요
그리고 금방내려가신다해놓고 최소 1주일 길게는 3달까지 같이 있어봤습니다. 

시골에 시아버님이 계신데도 올라오십니다. 오셔서 빨래해주시고 청소해주시고 밥해주십니다.
고마운일이죠. 그러나 하나도 달갑지 않습니다.
오실때 연락하고 오시라니깐 "나온다고하면 청소하고 그럴거아냐" 그래서 연락안하고 오시는거랍니다.
이번주도 저번주 금욜날 오셔서 아직도 계십니다.
낼 가신다고 하시는데 낼되면 또 날추워 못간다고 할꺼 안봐도 비디오입니다.
정말 어떻게해야할까요?
 

2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애같은 샵지   모바일등록 (3) 익명 446 21.05.28
친정엄마 칠순   모바일등록 (5) 별하늘별빛 481 21.05.15
언니부부 - 본인 남편이 이런식으로 행동한다면 어떻게 하실건가요?   (5) 프릴리리 890 21.04.27
아이가 신랑의 고모를 닮기도하나요?   모바일등록 (6) binlove 532 21.04.21
고민이에요ㅠ   모바일등록 (7) 익명 1,070 21.03.09
부친 기일날 어떻게 모이나요?   모바일등록 (6) ㅇㅇ 820 21.02.14
아래 부모님의 차별 글 올렸던 사람이에요.   (12) 익명 870 21.01.22
시누와 남편 며느리. 시댁생신은 누가먼저 챙겨야하나요?   모바일등록 (7) 익명 1,504 21.01.21
분가가 싫어요   모바일등록 (4) 익명 954 21.01.14
부모님의 차별에 너무 지쳐요   (14) 익명 1,131 21.01.11
아빠가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6) 익명 1,013 21.01.03
연끊은 시댁에서 돈을 요구합니다   모바일등록 (9) 민러브 1,297 20.12.28
하운 김남열의 "길"  file 김하운 344 20.12.17
못 미더운 며느리   모바일등록 (3) 익명 1,245 20.12.13
함 들어보세요   모바일등록 (3) 익명 901 20.12.11
진짜 또라이같은 시부때문에 열터져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491 20.12.10
김장하셨나요?   (4) 성령... 405 20.12.08
어릴때 헤어진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8) 익명 819 20.12.07
시부모님 되실분들과 정말 잘 지내고 싶은데..   (6) 익명 867 20.11.19
며느리 노릇은 어디까지일까요...   모바일등록 (13) 배고파 2,532 20.10.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