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다급함을 이해 못하는 아내..
익명 2022.11.09 07:48:53
조회 2,054 댓글 5 신고

첫글을 쓰려니 어떻게 시작해야할 지 모르겠고 부끄럽지만 용기내어서 말을꺼내볼께요..

요즘 한창부는 개나소나한다는 온라인 창업 월천에 저도 코가끼어서 무작정 퇴사를 했습니다. 

이제 퇴사한지 6개월다 되어가는데 수입은 월백도 안되는 상황이이에요..

그러다보니 모아놓은 퇴직금도 줄어들고 

생활비는 그대로 쓰게 되고..

와이프는 그런걸 감안을 안하는지 어디 여행을 가자, 주말에 어디 놀러가자.. 계속 그런 생각뿐입니다. 

말을 안해본게 아니에요.

진지하게 우리 사정이 이렇다 말을 했는데도 잠시 그때뿐이고..

돌아서면 또 다시 원점입니다.. 

상황이 더 어려우면 1~2개월에 다시 취직을 하거나 결단을 내리긴 할건데

그전에 이왕시작한거 제대로 해보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그런데 틈만나면 설거지 해달라.. 아이들 씻겨달라 집중을 할수가 없어요. 

참고로 매출이 미약하다보니 사무실을 집으로 냈어요.

혼자 아이들 케어하기 힘든 것도 이해하는데 집중해서 일을 더 하고싶은데 그러지 못하는 상황이 

또 힘들고.. 이런게 매일 반복입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나를 사랑하는지 모르겠어요..   모바일등록 (2) 익명 818 23.09.04
저 어뜩해여 하죠 ..   모바일등록 (5) alslll12 1,077 23.08.30
동거중인데 일쉬는날..어디가있을까요?...   모바일등록 (12) 익명 1,195 23.08.22
어찌하면 좋을까요   모바일등록 (5) 스스로노를저.. 1,630 23.07.15
싫은 사람이랑 사는거 힘들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911 23.07.09
분노조절장애 남편   모바일등록 (7) 익명 1,681 23.07.08
남편이랑은 끝날때가 된것 같아요   모바일등록 (9) 얼음냥이 3,289 23.06.23
결혼이 코앞인데 교수 남친이 성병   모바일등록 (12) 메랄 3,809 23.05.12
착한남편 & 부유한 남편   (12) 늙은초보엄마 2,592 23.04.06
남의 남편들은 다 자상 하던데..   모바일등록 (9) 얼음냥이 2,258 23.02.28
남편 단속..,  file 모바일등록 (10) 익명 3,662 23.01.30
남편의 먹성때문에 이혼하고 싶어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2,764 23.01.23
답답해   (5) 익명 1,713 22.12.23
세컨폰 써드폰   (6) 익명 2,978 22.12.09
술과담배   모바일등록 (6) 익명 1,600 22.11.27
두살연하   모바일등록 (11) 행복덩이쩡 1,761 22.11.22
다급함을 이해 못하는 아내..   (5) 익명 2,054 22.11.09
대화거부하는 남편.. 겉도는 남편..   모바일등록 (6) 씐나 1,511 22.11.02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7) 익명 2,289 22.10.25
헤어지는게 맞다고 봅니다.   익명 2,890 22.10.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