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부모님의 반대 모바일등록
익명 2021.12.27 00:57:03
조회 918 댓글 7 신고

저는 30대초반 남자친구는 30대중반입니다.

이전부터 아는사이이다가 발전한관계에요.

 

부모님도 남자친구의 존재를 알계되시고

잘 알지못하니 아직까지 크게 막 마음에 들어하시진 않았지만

둘다 나이가 먹어가는지라 지켜보시더라구요.

 

남자친구가 이전에 위암 환자였습니다.

다행히 초기에 발견되서 수술과 항암치료를 했고

완치판정을 받은 상태입니다.

 

이 사실을 부모님이 얼마전에 아시게되었어요.

 

제가 옆에서 지켜본바로는 건강관리도 잘하고

정기적으로 검진도 받고하는데,

 

부모님입장에서는 당연히 딸인 제 인생을 걱정하시겠죠.

굉장히 놀라시더니 헤어짐을 권하시더라구요.

 

지금 나이에 암이면 언제든 재발할 수 있다며

그런사람과 만나지 않았으면 한다구요..

더 정들기전에 헤어지라고 하십니다.

 

부모님 마음도 너무 이해가서 아무말하지 못했습니다..

 

저는 옆에있는 이 사람을 볼때도 위암환자였다는걸 느끼지도 못할정도였어서 평소에 크게 생각하지 않았구요..

 

어째야할지도 모르겠네요..

 

혹시 비슷한경험이나 주변분들중에 비슷한케이스 보신분 계실까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밥 다 먹은 남편   모바일등록 (8) 익명 1,140 22.01.04
취업한뒤 돈주는 남친   모바일등록 (11) 익명 1,564 21.12.30
부모님의 반대   모바일등록 (7) 익명 918 21.12.27
결혼얘기하다가 권태기가 올 수도 있나여..?   (17) 익명 1,251 21.12.21
앞으로 저는 잘 살아갈 수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21) 익명 2,245 21.12.10
14살 차이 ㅋ 어떤가요?   모바일등록 (14) 익명 2,568 21.12.09
너무 괴로워요..   모바일등록 (11) 익명 1,710 21.12.06
남편 모르는 여자 전화   모바일등록 (7) 익명 1,782 21.12.02
거짓말하는 남친   모바일등록 (8) 익명 1,148 21.11.30
이혼 소송 중 자살   모바일등록 (23) 익명 2,895 21.11.26
이혼후의 모습은?   모바일등록 (11) 익명 1,574 21.11.26
맥주 한잔에 자신을 돌아보면서   모바일등록 (1) 익명 537 21.11.25
친구야 고마워   (12) 익명 1,076 21.11.23
신혼인데요   모바일등록 (11) 익명 2,404 21.11.20
성씨를 바꾸라는 남편?   모바일등록 (20) 익명 1,478 21.11.14
취준생 남친   모바일등록 (4) 익명 800 21.11.12
8개월째 사귀는 중입니다.   모바일등록 (3) 익명 1,249 21.11.12
신랑의 여자   모바일등록 (9) 익명 2,185 21.11.12
1년이 되어도 .. 한결같네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569 21.11.07
40중반   모바일등록 (20) 보령어부 2,227 21.11.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