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맥주 한잔에 자신을 돌아보면서 모바일등록
익명 2021.11.25 23:28:03
조회 549 댓글 1 신고

멋진 아빠 엄마가 되자고 담소를 나눴다

오전엔 건강검진을 했고 

오후에 수업을 두시간반듣고

나름 바빴던 하루

엄마약 하루치만 당겨 받게 해달라했더니

약국 문닫기전까지 오란다.

개톡으로 그리 답하더니 

단톡에는 저녁에 한잔하실분

해서 졸지에 8시에 맥주집으로 번개모임을

일단 엄마약부터 챙길요량으로

엄마약 안챙겼죠? 했더니 약봉지에 세알 넣어

고이 내놓으신다

 ㅎㅎ 감사합니다. 했더니

뒤이어 나오는 손안에 비타민이 

같이 나온 선배에게 하나. 나에게 하나

울집 비타민 떨어질때면 꼭 일케 하나씩 주신다.

하여. 오늘은 주제가 자녀에게 올바른 부모상으로

대화를 나눴다.

나도 반성하고

선배님들도 반성하고 

자녀들에게 본이 되는 부모가 되자고

열심히 돈도 벌고

자녀들과 함께 누릴수 있는 것들은 함께 나누자했다.

때를 놓치면 후회뿐이라는걸

품안에 자식일때 더 많이 함께 하자고

약속을 했다.

그리고 부부끼리도 한달에 한번씩 손잡고

여행을 가자고 했다.

물론 나는 벌써부터 하고 있지만

두 선배는 아직인지라 12월부터 일욜 하루 무조건

단둘이 집을 나가서 손 꼭잡고 산책을 하라했다.

연애때 그 감정이 살아나리라.

소소한 만남이지만 쓸더없는 만남이 아니라

무언가 배울수 있는 만남이 참 좋다.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갑작스런 만남   모바일등록 (10) 익명 1,176 22.01.12
제가 예민한 사람인가요?  file 모바일등록 (7) 랄라블라 2,339 22.01.07
남편이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9) 익명 2,772 22.01.06
아이가 듣는데 전남편의 폭언..   모바일등록 (1) 익명 1,065 22.01.05
내 밥 다 먹은 남편   모바일등록 (8) 익명 1,164 22.01.04
취업한뒤 돈주는 남친   모바일등록 (11) 익명 1,640 21.12.30
부모님의 반대   모바일등록 (7) 익명 924 21.12.27
결혼얘기하다가 권태기가 올 수도 있나여..?   (17) 익명 1,308 21.12.21
앞으로 저는 잘 살아갈 수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21) 익명 2,302 21.12.10
14살 차이 ㅋ 어떤가요?   모바일등록 (14) 익명 2,666 21.12.09
너무 괴로워요..   모바일등록 (11) 익명 1,741 21.12.06
남편 모르는 여자 전화   모바일등록 (7) 익명 1,850 21.12.02
거짓말하는 남친   모바일등록 (8) 익명 1,209 21.11.30
이혼 소송 중 자살   모바일등록 (23) 익명 3,043 21.11.26
이혼후의 모습은?   모바일등록 (11) 익명 1,626 21.11.26
맥주 한잔에 자신을 돌아보면서   모바일등록 (1) 익명 549 21.11.25
친구야 고마워   (12) 익명 1,112 21.11.23
신혼인데요   모바일등록 (11) 익명 2,519 21.11.20
성씨를 바꾸라는 남편?   모바일등록 (20) 익명 1,508 21.11.14
취준생 남친   모바일등록 (4) 익명 817 21.11.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