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일시적 합방
익명 2021.10.26 19:58:30
조회 1,657 댓글 6 신고

아마도 지금 사는 집으로 이사를 오면서 자연스레 각방쓰기가 울집에 정착한듯하다. 

애들방은 새 침대와, 가구로 방을 꾸몄지만 

안방은 그냥 붙박이장 하나만 달랑 들여놓고, 침대를 들여놓질 않았다.

그리곤, 허리가 안 좋은 남편을 위해 매트리스 하나만 들여놓은 안방에서

남편은 늘 잠을 잤고

나는 기숙사 들어간 애들방에서 전전긍긍.. ㅋㅋ

나홀로 편히 잠을 잤더랬다.

그런데.. 요 몇일 애들이 중간고사 기간이라 다들 집에 와있어서

각자 방에 잠을 자느라 내가 신세질 곳이 없어 거실에서 잠을 잤는데

새벽에 눈을 뜨니, 삭신이 쑤시는거다. 이런이런

안방에 들어갔더니, 방바닥이 뜨끈뜨끈, 꼭 찜질방을 연상케 했다.

남편 매트리스 옆에서 이불하나와 베개를 들고 가서 한시간을 눈을 붙였는데

온몸이 피곤이 풀리는거다.

어젠 애들과, 안방을 바꿨다.

큰애가 "엄마 이제부터 동침하는거야?"
나는 "응, 적과의 동침" 그렇게 농을 하면서

안방에 있던 퀸사이즈의 매트리스를 빼고, 싱글 사이즈의 넣고 깨끗이 청소를 한뒤,

내가 누워 잘 곳을 마련하였다.

방바닥의 따뜻함이 날 행복하게 했다.

밤늦게 친구들과 한잔을 하고 들어온 남편

내가 안방에 누워있던걸 보고, 왠일? ㅎㅎㅎ. 좋다는거야? 싫다는거야?

당분간 나 여기서 몸좀 지질거야...

설마 동생 생기는거 아냐? 큰애의 농이 다시금 생각나네..

동생은 기대마시길..

엄마 갱년기라 요즘 보약 먹잖아..

아빠도 요즘 영~~ 션찮애...ㅋ.ㅋ.ㅋ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데이트비용 문제   모바일등록 (5) Abc455 599 23.11.28
이거 바람인가요?   모바일등록 (4) 익명 1,307 23.11.14
나를 사랑하는지 모르겠어요..   모바일등록 (2) 익명 2,102 23.09.04
저 어뜩해여 하죠 ..   모바일등록 (5) alslll12 1,838 23.08.30
동거중인데 일쉬는날..어디가있을까요?...   모바일등록 (12) 익명 1,893 23.08.22
어찌하면 좋을까요   모바일등록 (5) 스스로노를저.. 2,005 23.07.15
싫은 사람이랑 사는거 힘들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2,517 23.07.09
분노조절장애 남편   모바일등록 (7) 익명 2,151 23.07.08
남편이랑은 끝날때가 된것 같아요   모바일등록 (9) 얼음냥이 4,080 23.06.23
결혼이 코앞인데 교수 남친이 성병   모바일등록 (12) 메랄 4,461 23.05.12
착한남편 & 부유한 남편   (12) 늙은초보엄마 3,031 23.04.06
남의 남편들은 다 자상 하던데..   모바일등록 (10) 얼음냥이 2,747 23.02.28
남편 단속..,  file 모바일등록 (11) 익명 4,188 23.01.30
남편의 먹성때문에 이혼하고 싶어요,   모바일등록 (14) 익명 3,166 23.01.23
답답해   (5) 익명 1,968 22.12.23
세컨폰 써드폰   (6) 익명 3,403 22.12.09
술과담배   모바일등록 (6) 익명 1,891 22.11.27
두살연하   모바일등록 (11) 행복덩이쩡 2,046 22.11.22
다급함을 이해 못하는 아내..   (5) 익명 2,421 22.11.09
대화거부하는 남편.. 겉도는 남편..   모바일등록 (6) 씐나 1,580 22.11.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