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떨어져있으면 연락먼저안하는 남자친구/싸우면 절대 먼저연락안하는 남자친구 모바일등록
오력소 2016.02.09 19:17:34
조회 4,914 댓글 10 신고
안녕하세요 게시글 이야기들보며 동감하기도했고 격분하기도 하다가 저도 답답한 마음에 이야기를 꺼내보려해요
남자친구는 올해30이고 저는 24살입니다.
만난지는 8-9개월 정도 됐구요..

저는 표현을 많이하는 편이라 남자친구한테 애교도 많고 사랑을 언제나늘 받고싶어해요

본론부터 얘기하자면 떨어져있으면 필요한 안부카톡정도 뭐하냐 밥은 먹었냐 그런 카톡일절안옵니다. 남친은 재촉받는걸 싫어하는 스타일이라 저는 연락을 기다리는편이구요. 카톡을 먼저보내면 답장기다리는 짓을 못해 저는 십분기다리고 바로 전화합니다 전화해서 목소리 들으면 또 좋아서 바로 기분이 풀리지만 그전화한통으로 또 몇시간은 연락이 안옵니다 (전화는 잘받고 카톡도 곧장은 아니더라도 답장은함)
연락두절되지는 않습니다.. 근데 먼저 전화안하고 먼저 카톡도 안보내서 너무 답답합니다... 전화하면서도 몇번 투정부리고 기다리는 사람생각안하냐 나만 보고싶어하냐 이말만 반복입니다
그럴때마다 장난으로 받아주구요 미안해 서운햇어? 이런식이아니라
제가 잘웃고 남자친구 유머를 좋아하는걸 아는지 뭐든지 장난으로 넘어갑니다.. 오늘 통화기록을보니 하루에 두통이나 햇더군요..
안그래도 자기합리화가 심해져서 피곤하겟거니 본가가면 밥먹고 바로피곤해지고 그냥 드러누우면 자는사람이라 잠때문이라고 생각하기엔... 하루에 전화두통이 전부예요
안그래도 연휴가 겹치고 해서 떨어져잇어 더욱더불안하기도하구요..
연휴끝나고 만나자는말도 저혼자 하고있고 그때 우리동네올거지? 하면 자기가우리동네와야지 하며 귀찮아하는듯이 대답하고
요즘들어서는 주말에 뭐하자 어디가자 이런말도 안나오고.. 저혼자 우리둘이 뭐할지 계획짜고있는듯한 느낌이랄까...

두번째문제는 대화가 안된다는점이예요
싸우고나면 저는 제문제점과 상황이이랫다는점 결국 내가 미안햇다 나잘못햇다 이런카톡을 장문으로 보냅니다
그거에대한 대답은 전혀하지않고 그다음날이건 동거중일때 그날저녁이건 와서 그냥아무렇지않게 행동하는게전부였어요
그래서 저도 풀렷으니까됐지뭐 하면서 넘어갔구요
지금까지 계속 이런식이였습니다 내가이만큼 말햇으면 그래도 마음으로는 알거야 하는생각이엿는데 아무리무뚝뚝해도 표현을 너무못해요..
저번엔 저도 외롭다고 힘들다고 하다가 얘기한적이잇는데
제말을 듣고서는 뭐가그렇게 참기힘들었는지 이해가안간다하더군요
상황은 남자친구가 힘든일이잇어서 그거다이해하지만 저한테까지 스트레스 풀고잇다고생각이들어 힘든사람안건드려야지 하면서도 친구들한테는 잘하니까 저는너무서운해서 서운한걸 다말햇는데
그런 서운햇다는것까지 생각조차 못햇다고하니.. 아웃오브안중같고.. 또나중엔잘해주고.. 아계속이런반복이예요 거기다가 싸우면
하루동안 절대연락안하고 고집이세서 지금까지제가 다 사과햇습니다
제가 잘못하지않은부분두요..
헤어지는게 맞다생각하지만 헤어지면 그시간이 더힘들거라 생각들어
저혼자정리중에있습니다 마음추스려지면 헤어지려구요

그냥.. 사랑을 못받는다생각한건지 조금만 관심주면 그날기분은 너무좋더군요.. 이사람성향이겟거니 냅두는건 너무 답답하기도하고 자꾸마음을 확인하고싶어서 똑같이 연락안하면 연락안와요..


그래도 마음한구석엔 너무좋아한나머지 여기에 글을올리네요 ㅠ
긴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나를 사랑하는지 모르겠어요..   모바일등록 (2) 익명 741 23.09.04
저 어뜩해여 하죠 ..   모바일등록 (5) alslll12 1,012 23.08.30
동거중인데 일쉬는날..어디가있을까요?...   모바일등록 (12) 익명 1,128 23.08.22
어찌하면 좋을까요   모바일등록 (5) 스스로노를저.. 1,616 23.07.15
싫은 사람이랑 사는거 힘들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878 23.07.09
분노조절장애 남편   모바일등록 (7) 익명 1,649 23.07.08
남편이랑은 끝날때가 된것 같아요   모바일등록 (9) 얼음냥이 3,266 23.06.23
결혼이 코앞인데 교수 남친이 성병   모바일등록 (12) 메랄 3,755 23.05.12
착한남편 & 부유한 남편   (12) 늙은초보엄마 2,577 23.04.06
남의 남편들은 다 자상 하던데..   모바일등록 (9) 얼음냥이 2,246 23.02.28
남편 단속..,  file 모바일등록 (10) 익명 3,633 23.01.30
남편의 먹성때문에 이혼하고 싶어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2,728 23.01.23
답답해   (5) 익명 1,707 22.12.23
세컨폰 써드폰   (6) 익명 2,974 22.12.09
술과담배   모바일등록 (6) 익명 1,590 22.11.27
두살연하   모바일등록 (11) 행복덩이쩡 1,745 22.11.22
다급함을 이해 못하는 아내..   (5) 익명 2,045 22.11.09
대화거부하는 남편.. 겉도는 남편..   모바일등록 (6) 씐나 1,505 22.11.02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7) 익명 2,283 22.10.25
헤어지는게 맞다고 봅니다.   익명 2,872 22.10.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