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상황 이혼해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익명 2022.11.22 07:31:56
조회 1,384 댓글 8 신고

젊은 시절에 이혼했다가 재결합 커플입니다. 

결혼하면서부터도 남편의 행동은 다정다감 하거나 저를 챙기거나 가족형은 아니었어요.  음주는 달고 살고 바람도 피웠었고요..  마마보이 인데다가 저는 대화상대도 없이 외롭고 힘들었어요.

현재는 살면 살수록 답이 안나오는 인간입니다. 

시댁은 여유가 있는 편이라서 몇개월 전에 집을 이사해야하니, 시댁에서 대출후 우리가 상환하자고 말했는데, 그것 때문에 삐져서 말하지 않고 6개월은 된거 같아요. 남편의 시댁사랑은 아직 정신적으로 분리되지 않은 아이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머니를 신처럼 떠받들고,  누나가 아쉬운 소리 하면 대출해주고  부모님과 동생도 무조건 형님(누나)말만 듣고 재정의 문을 열어줍니다.  한두번도 아니고 일년이면 큰사건 2-3개 들고와서 돈을 뜯어가는 수준이라서 이문제로 자주 남편과도 싸웁니다.  

제가 가장 힘든거는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가정의 소중함 아내의 고마움을 모른다는 거예요..   아이들도 아빠가 엄마한테 정성을 들여서 사랑하지 않으니 제 생일따윈 쉽게 패스되고 그런 분위기가 형성되었어요..   두아이가 부모 이혼을 바라지 앟고..  이렇게 살아온지 벌써 중년이 된 지금  이런 남자를 믿고 살아야 하나?  아직 마마보이기질과 시댁식구들만 1순위를 두고 사는 남편은 언제 철이 들까요?  

그리고, 부모재산 자신은 1도 받을생각 없다는 4차원적 사고방식??

저희삶이 여유가 있지도 않은데 박봉에 제가 쓸돈도 카드한장 주면서 절약을 너무 강조합니다.  요즘세상에 돈에 관해서 제정신인가 싶어요.   다들 돈벌어서 처자식과 오손도손 열심히 사는데... 

결혼생활이 늘 외롭고 내편도 없고, 대화도 없고 답답하기만 합니다. 

이혼도 이남자랑 요란하게 해봐서, 장단점을 맛봤기 때문에 그냥 살아도 답이없고, 답답합니다.   저는 이 인간한테 1도 정이 없습니다. 

다만 아이들한테 2번 상처를 주는게 되서 맘에 걸리고,.,  

시누이가 이혼하면 좋아할거 같아 얄밉고,..

(본격적으로 계획짜서 돈 뜯어가고, 재산 상속에 유리하게...)

앞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답답하고 힘이 듭니다.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여친이 문콕했어요  file 모바일등록 (12) 공쥬꽁쥬 939 23.03.01
사랑   모바일등록 (1) 아담유전자 972 23.02.04
이혼   (3) 로또태양 1,742 22.12.31
곰 양처 악처 여우   모바일등록 (3) 익명 1,414 22.12.14
무난하게산다는게   (6) 익명 1,166 22.12.04
싱글유발   (4) 익명 1,116 22.11.28
힘들엉   (6) 익명 710 22.11.27
지금상황 이혼해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8) 익명 1,384 22.11.22
섹파 걸린 남친 ㅋ 저도 똑같이대하려고 맘먹었어요  file 모바일등록 (12) 로일라라 3,435 22.11.12
재혼남의 전처   모바일등록 (10) 익명 1,948 22.09.15
번아웃으로 부정적인 생각과 말을하네요.   모바일등록 (4) 익명 904 22.09.05
자존감 낮은 연애... 임신... 수술.......   모바일등록 (10) 익명 2,848 22.06.01
여자친구가 가스라이팅 당하는거 같습니다. 조언구합니다.   모바일등록 (2) 에휴후흐 1,718 22.05.30
가끔 무례한 시아버지때문에 감정상해요 ㅠㅠ   모바일등록 (5) 익명 1,499 22.05.10
남편의 파트너   (30) 익명 4,807 22.04.17
이곳글   모바일등록 (13) 익명 1,897 22.02.18
어제 또 애들앞에서 맞았어요ㅠㅠ   모바일등록 (30) 익명 3,635 22.02.13
어떻게 해야할까요... 너무 괴롭습니다.   모바일등록 (15) 익명 2,594 22.02.12
솔직히 말해주세요   모바일등록 (18) 익명 2,393 22.01.28
잠자리 후 잠수탄 남친   (17) 익명 4,935 22.01.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