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끔 무례한 시아버지때문에 감정상해요 ㅠㅠ 모바일등록
익명 2022.05.10 02:48:56
조회 765 댓글 4 신고

안녕하세요...

잘 지내다가도 가끔 시아버지의 무례함(?)때문에

계속 같은 문제로 신랑한테 불평얘기하게 되는게

너무 싫네요 ㅠㅠ 

 

신혼부부이고, 아버님의 부탁으로 시부모님 집근처에서 정말 가까이에

살고 있어요. 저 또한 새로운 곳이 꽤 마음에 들어서 여기서 오래 지내도 괜찮겠다 생각했는데.. 시댁이랑 거리가 가까워지며 자연스레 왕래도 잦아졌고 연애때부터 가끔 느꼈던걸  자주 느끼게 되서 좀 기분이 좋다가도 말아요 ㅠㅠ 

 

어떤거냐면... 신랑 가족이 대체로 코가 낮고 컴플렉스가 많은건지 종종 어디 고치고 싶단말을 하는걸 들었는데요.. 제가 여자치고 코가 큰 편이고 (코가 예쁘다기보다 복코인데다가 콧대가 높아요) 코 뼈가 각이 져있어요. 웨딩사진 찍고나서도 시종일관 다른게 아니라 아버님이 신랑한테 저 코 성형한거 아니냐고 자꾸 물고 늘어지셨다고해요. 예전부터도 저 없는 자리에서도 저 성형한거 아니냐 자꾸 얘기하셨다 하고, 저 있을때 일부러 티비 연예인들 보며 "저런 얼굴은 다 성형한거야!" 이러는데 처음 몇 번은 그렇다쳐도 매번 그러시니까... "성형에 민감하신가..? 컴플렉스가 많으신가..?"하고 갸우뚱했어요.

 

여기까진 괜찮아요. 워낙 코 사이즈가 있어 가끔 오해도 받아왔어서 특별히 불편하진 않았어요. 그런데.. 결혼식을 마치고나서 저한테 아예 대놓고 결혼식 얘기를 할 때 저희 부모님 성형하신거냐, 너 어디는 누구 닮았고 어디는 누구 닮은거 같더라. 근데 부모님 하신거지? 이렇게 물어보시는데 좀 황당해서 "...아니요.." 이러고 대화가 끝났어요. 특히 코 부분을 집중적으로 물어보시더라구요.

 

신랑이 집오면서 대신 사과하긴했는데 한두번도 아니고 절 비롯해서 제 가족들의 외모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지 못하시는것 같아 좀 기분이 그래요. 

막말로 했으면 어떻고 아니면 어떤건지.. "코를 수술해서 높은거다!" 라는 말을 듣고 싶으신걸까요? 이게 그렇게까지 추궁할 일인가 싶어요. 제가 연예인도 아니구요. 심지어 저 없는 자리에서 제 가족들 얼굴 다 고친얼굴이라면서 말하고 다니셨다던데.

 

웨딩사진 보시면서도, 신랑하고 제 옆모습 사진에서 코 크기나 높이에 차이가 큰걸보고 자꾸 성형한거 아니냔 단어 언급하시고. 신랑이 자꾸 아니라고 하는데도 못믿으시고 저한테 아예 직접 가족들 다 한거 아니냐면서 물어보실때 순간 분위기 싸해지고.. 왜 제가 괜한 죄인같은 기분이 드는건지 모르겠어요. 어느 순간부터 자주 왕래하기 싫어질 때도 오고요.. 시아버지가 이런 무례한(?) 질문을 하실때 어찌 현명하게 넘기는 것이 좋을까요.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자존감 낮은 연애... 임신... 수술.......   모바일등록 (7) 익명 1,086 22.06.01
여자친구가 가스라이팅 당하는거 같습니다. 조언구합니다.   모바일등록 (1) 에휴후흐 600 22.05.30
가끔 무례한 시아버지때문에 감정상해요 ㅠㅠ   모바일등록 (4) 익명 765 22.05.10
남편의 파트너   (21) 익명 2,543 22.04.17
이곳글   모바일등록 (12) 익명 1,576 22.02.18
어제 또 애들앞에서 맞았어요ㅠㅠ   모바일등록 (24) 익명 2,603 22.02.13
어떻게 해야할까요... 너무 괴롭습니다.   모바일등록 (14) 익명 1,858 22.02.12
솔직히 말해주세요   모바일등록 (18) 익명 1,898 22.01.28
잠자리 후 잠수탄 남친   (17) 익명 3,123 22.01.25
마법사 ?   모바일등록 (2) 익명 1,190 21.12.30
우울증이 왔나봐요   모바일등록 (3) 익명 1,367 21.12.19
미치겠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464 21.12.17
제가 너무 강박적인걸까요?   모바일등록 (9) 익명 1,609 21.11.24
부부사이   모바일등록 (12) 익명 3,462 21.11.01
이런경우 소송되나요? 이길수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957 21.09.29
5년연애후 재혼   모바일등록 (16) 내가제일소중.. 2,712 21.09.22
한 침대에서 자기 싫다는 부인과 살 이유가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26) 부산남쟈 4,128 21.07.30
타지생활이 너무 힘듭니다.   (14) 익명 1,956 21.07.04
부부란   모바일등록 (8) 익명 2,892 21.06.06
남자들은 헤어질때 참 짧게 말 하네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3,665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