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떻게 해야할까요... 너무 괴롭습니다. 모바일등록
익명 2022.02.12 15:56:07
조회 1,858 댓글 14 신고

어디도 풀데가 없어 익명으로 조심히 올려봅니다...

10살차이나는 남친이 있는 여친입니다.

결혼을 서로 생각하고 만나면서 동거를 했는데요.

만난지 9개월째 쯤. 서로가 너무 편해져서 남친은 말도 소리지르고 공격적인 말투. 전 집안일 분담 좀 더 하자고 했습니다.

서로 경제활동 하고 있고 저는 매일 집안일하다 회사가기 바빴습니다. 남친은 청소와 쓰레기 버리지 않았냐며 집안일을 했다고 말하죠.

근데 저도 청소는 같이 하고 쓰레기는 남친이 일이 바쁘면 제가 버리기도 했습니다.

집안일이 그 두가지만 있는게 아니잖아요. 빨래. 정리. 설거지. 요리 등

같이 있으니 집안일은 결국 제 주도로 되더군요. 어느순간 말을 안해주면 일만하고... 

침대일은 ... 제가 힘드니깐 욕구가 안나더라구요. 남친은 계속 하고싶어하구ㅜ 

서로의 생활습관이 부딪히니깐 저는 낭떠러지에 몰린 기분에 숨이 막히고 불편했어요. 그래서 남친한테는 혼자의 시간을 갖고 싶다고 하고 집을 나와서 혼자의 시간을 보내며 생각정리를 했습니다.  왜 내가 이리 불편하고 괴로울까..

남친의 욱하는 기질, 쏘는 말투 집안일 분담안됨..

생각끝에 헤어지자고  했습니다.

그러더니 붙잡더군요 2개월이나....

본인이 개선할 수 있는 사항이라며 기회를 달라고 했습니다.

저는 받아줬습니다.

근데 받아줬더니 전에 말했던 사과하는 모습은 어디가고 저한테 서운한거 계속 이야기 합니다. 저도 이야기 들어보니 저도 모르게 남친을 비교하는 말(근데 남친도 저한테 다른 여러여자 이야길 했지요.), 그리고 저만 좋아하는 걸 너무 말하고 다닌것. 이부분은 잘못있다고 생각했기에 그 부분은 사과했어요. 그런데도 이젠 역전되서 이 남친이 차갑게 구네요.

 마음을 접고 저를 보내주려고 했다는 둥. 전에 미얀하고 내 마음을 알아주는 말을 하며 사과할 땐 언제고 자존심 부리는 말을 계속해서 정말 짜증나고 지쳐갑니다. 한편으로 눈물도 나고 힘들어요.

남친의 진심과 순정을 봐서 받아준건데 이 오빠는 도대체 왜 저한테 이러는걸까요? 요즘은 만날 때 계속 남친이 하는 서운한 말을 계속 들어주고 있습니다. 본인이 미얀하다고 말할 땐 언제고..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자존감 낮은 연애... 임신... 수술.......   모바일등록 (7) 익명 1,086 22.06.01
여자친구가 가스라이팅 당하는거 같습니다. 조언구합니다.   모바일등록 (1) 에휴후흐 600 22.05.30
가끔 무례한 시아버지때문에 감정상해요 ㅠㅠ   모바일등록 (4) 익명 765 22.05.10
남편의 파트너   (21) 익명 2,543 22.04.17
이곳글   모바일등록 (12) 익명 1,576 22.02.18
어제 또 애들앞에서 맞았어요ㅠㅠ   모바일등록 (24) 익명 2,603 22.02.13
어떻게 해야할까요... 너무 괴롭습니다.   모바일등록 (14) 익명 1,858 22.02.12
솔직히 말해주세요   모바일등록 (18) 익명 1,898 22.01.28
잠자리 후 잠수탄 남친   (17) 익명 3,123 22.01.25
마법사 ?   모바일등록 (2) 익명 1,190 21.12.30
우울증이 왔나봐요   모바일등록 (3) 익명 1,367 21.12.19
미치겠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464 21.12.17
제가 너무 강박적인걸까요?   모바일등록 (9) 익명 1,609 21.11.24
부부사이   모바일등록 (12) 익명 3,462 21.11.01
이런경우 소송되나요? 이길수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957 21.09.29
5년연애후 재혼   모바일등록 (16) 내가제일소중.. 2,712 21.09.22
한 침대에서 자기 싫다는 부인과 살 이유가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26) 부산남쟈 4,128 21.07.30
타지생활이 너무 힘듭니다.   (14) 익명 1,956 21.07.04
부부란   모바일등록 (8) 익명 2,892 21.06.06
남자들은 헤어질때 참 짧게 말 하네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3,665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