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울증이 왔나봐요 모바일등록
익명 2021.12.19 00:23:16
조회 1,367 댓글 3 신고

지인에게 고민을 털어 놓으니 우울증이 온것 같대요

신랑과도 문제지만 그 피로 뭉친 시가 사람들 때문에도 정말 미칠 노릇이예요. 남편이 잘못한걸 얘기하면 어떤사람은 더 하다 등등

아들을 낳아야 니 팔짜가 바뀐다. 밤일이나 열심히 해서 애 낳아라

며느리 있는 앞에서 방귀는 기본 홉반진 호스트바 가서 술한잔 하자는등등

그러면서 사는 지역에서 본인이 엄청 위엄 있다. 나를 얕보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나는 정말 대단한 사람이다 등등 아주 자화자찬이 …………

정말 매년 들어주기가 이젠 지칩니다 남편이란 실드 칠 줄도 모르구요

조금 받은 돈 삐져서 뺏어갈까봐 더러워도 참는답니다

오늘은 일 핑계로 아침일찍 나가서 저녁 다 돼 들어왔는데 정말 울화통이 터지더군요. 아주 미리 말도 없이 늘 지맘대로 사는 남편인데 시아버지랑 건물을 보고 왔답니다. 맨날 돈 많다 벤츠를 산다 어쩐다 해놓고 변화도 없는 시가인데 또 시간 낭비 하고 왔다는 말에 화가 너무 나 엉엉 울었네요. 정말 하루하루가 너무 비참해요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자존감 낮은 연애... 임신... 수술.......   모바일등록 (7) 익명 1,086 22.06.01
여자친구가 가스라이팅 당하는거 같습니다. 조언구합니다.   모바일등록 (1) 에휴후흐 600 22.05.30
가끔 무례한 시아버지때문에 감정상해요 ㅠㅠ   모바일등록 (4) 익명 765 22.05.10
남편의 파트너   (21) 익명 2,543 22.04.17
이곳글   모바일등록 (12) 익명 1,576 22.02.18
어제 또 애들앞에서 맞았어요ㅠㅠ   모바일등록 (24) 익명 2,603 22.02.13
어떻게 해야할까요... 너무 괴롭습니다.   모바일등록 (14) 익명 1,858 22.02.12
솔직히 말해주세요   모바일등록 (18) 익명 1,898 22.01.28
잠자리 후 잠수탄 남친   (17) 익명 3,123 22.01.25
마법사 ?   모바일등록 (2) 익명 1,190 21.12.30
우울증이 왔나봐요   모바일등록 (3) 익명 1,367 21.12.19
미치겠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464 21.12.17
제가 너무 강박적인걸까요?   모바일등록 (9) 익명 1,609 21.11.24
부부사이   모바일등록 (12) 익명 3,462 21.11.01
이런경우 소송되나요? 이길수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957 21.09.29
5년연애후 재혼   모바일등록 (16) 내가제일소중.. 2,712 21.09.22
한 침대에서 자기 싫다는 부인과 살 이유가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26) 부산남쟈 4,128 21.07.30
타지생활이 너무 힘듭니다.   (14) 익명 1,956 21.07.04
부부란   모바일등록 (8) 익명 2,892 21.06.06
남자들은 헤어질때 참 짧게 말 하네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3,665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