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내 때렸다는 그놈 입니다. 5개월이 지났습니다. 모바일등록
4 쏭쏭아빠 2020.10.03 04:25:32
조회 2,605 댓글 9 신고

심리상담으로 자신에 대해 좀 더 살펴보기도 했고 지금까지 이래저래 계속 살고 있습니다. 최근 쉬는 날은 등산도 해보고 가족들과 외출해서 놀이도 하며 즐거운 시간 보내기도 합니다. 그렇게 보통처럼 살고 있습니다.

상담후 전문가 말에 따르면 어릴적부터 살아온 그림이 너무 좋지가 않아서 폭력과 분노가 다른 사람에 비해 높아질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자극을 받고 반응을 하기까지 그 사이를 조절해야 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하네요.

가장 좋은 방법은 취미생활을 만들어 보라고 합니다. 

저로써는 일만 해야하는 시간적인 제한이 많기에 또 어려움이 생기네요. 무엇이든 일터를 떠나 개인만의 시간을 가져보는 게 최선인 듯 합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이혼으로만 몰아세우고 부정으로만 바라보던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래도 지금까지 살고 있습니다. 결혼생활이 원만하지 못한 분들이 이 글을 보신다면 이혼을 생각하든 아니든 남들 말에 휘둘리지 마세요. 죽을만큼의 고통이라면 혼자가 되는게 좋겠지요. 그 고통 벗고나면 다시 좋아질까요? 10년뒤? 20년뒤? 더 좋아질 계획이라도 있는 겁니까? 인생 사는게 다들 똑같은데 무엇이든 붙들고 살아보세요. 뭐라도 맞는 구석이 있다면 그게 진짜 살아갈 이유가 아닌가 싶네요.

다시 한번 말하지만 죽을만큼의 고통이라면 벗어나도 좋겠지요. 

저와 아내는 죽을만큼은 아닌 것 같네요.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당신과 나의 다름  file (8) 관심글쓰니 1,092 21.07.30
한 침대에서 자기 싫다는 부인과 살 이유가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16) 부산남쟈 1,614 21.07.30
술만마시면변해   (10) 익명 1,112 21.07.23
정신들차려여 남자분들..   (10) 우영33 1,796 21.07.08
타지생활이 너무 힘듭니다.   (11) 익명 1,035 21.07.04
부부란   모바일등록 (7) 익명 1,899 21.06.06
남자들은 헤어질때 참 짧게 말 하네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2,236 21.05.07
요즘 바람 피는 주부 정말 있을까요?   (17) 익명 3,779 21.04.26
내가 그를 좋아하는 이유   모바일등록 (8) 익명 1,365 21.04.20
이 선배와 오래도록 만남을 하고 싶습니다.   (24) 익명 1,723 21.04.19
버텨온 날들 .. . 그중 안개속에 ,   (3) 익명 1,107 21.04.02
끝이 안보이는 답답이 생활..   모바일등록 (27) 양상춥 2,330 21.03.17
정말 짜증나서 못살겠네요..,ㅠㅠ   모바일등록 (25) 익명 3,894 21.01.22
미친놈이랑 사는게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30) 익명 6,505 20.11.16
여친과 싸우고 난 후로 여친의 반응이 변했어요   (12) 익명 3,659 20.11.12
남펀폰 전화방문자   모바일등록 (12) 익명 2,534 20.11.04
궁시렁궁시렁   (6) 익명 1,352 20.11.01
잦은 출장   모바일등록 (9) 익명 2,506 20.10.29
남친의 결혼얘기   모바일등록 (5) 익명 2,036 20.10.28
유흥업소 출입 남편   모바일등록 (15) 익명 3,655 20.10.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