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올해는 그대를 못 볼 줄 알았소
미림임영석 2023.11.23 20:25:24
조회 483 댓글 3 신고

 

 

 

올해는 그대를 못 볼 줄 알았소

 

           by / 美林 임영석

 


시간은 흘러 흘러
입동 지나 11월 끝자락
이럭저럭 첫눈도 내렸으니
아름다운 자태 멋진 그대의 미모

미학의 가을 모습
겨울 속에 화려한 모습
불타는 단풍나무 멋쟁이여
올해는 그대를 못 볼 줄 알았소

절정의 가을 향기
노랑 빨강 초록 연둣빛
주홍 빛깔 단풍 잎새 가을 
사계의 최고 멋쟁이 가을 풍광

그대 아름다운 색
가을빛 자태 반가워라
기어코 보여주고 가려는
가을만 한 계절은 아름다워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197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변화무쌍한 날씨입니다.   두레박 75 24.02.19
용처럼 힘차게 솟아 오르시길...   (1) 두레박 191 24.01.04
올해는 그대를 못 볼 줄 알았소  file (3) 미림임영석 483 23.11.23
11월 늦가을 화려한 단풍  file (2) 미림임영석 221 23.11.22
동지입니다...   두레박 307 23.11.08
힘들고   모바일등록 taeyoung 434 23.09.26
비야 비야 참.....   두레박 536 23.07.16
누가 그러더라....인생 말 야~~~~~~~~~~~~~~~~   (6) 수키 1,449 23.05.25
이곳이 아닌 저곳   아침이슬 618 23.05.24
★돌아보면 모두가 사랑이더라★   두레박 1,054 23.05.20
사랑은   모바일등록 아침이슬 557 23.05.20
늙음 낡음 익음   모바일등록 아침이슬 814 23.05.10
다툼의 원인   (1) 아침이슬 638 23.05.10
이제 시작하려하는데 어떤걸 해야할지...   (2) 스카이건 679 23.05.09
콤플렉스도 힘이 된다   두레박 416 23.05.04
인생 후반전은 이렇게 살자  file 수키 1,168 23.04.28
의심과 의문   아침이슬 766 23.04.19
갱년기   모바일등록 taeyoung 643 23.04.19
아들가진 엄마들 이런여자 조심하세요.   (2) 커피파이 922 23.04.16
냬게 이어져 있는 인연들   두레박 659 23.04.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