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누가 그러더라....인생 말 야~~~~~~~~~~~~~~~~
수키 2023.05.25 20:57:14
조회 1,220 댓글 5 신고
~~누가 그러더라...

인생 말 야~

죽을 만큼 사랑했던 사람도

모른 체 지나가게 될 날이 오고

한때는 비밀을 공유하던 가까웠던 친구가

전화 한 통 없을 만큼 멀어 지는 날이 오고

한때는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웠던 사람과

웃으며 다시 만나듯이 시간이 지나면

이것 또한 아무 것도 아니다.

변해버린 사람을 탓하지 말고

떠나버린 사람을 붙잡지 말고

그냥 그렇게 봄 날이 가고 여름이 오듯

의도적으로 멀리하지 않아도 스치고

떠날 사람은 자연히 멀어지게 되고...

아둥바둥 매달리지 않아도 내 옆에 남을

사람은 무슨 일이 있어도 알아서

내 옆에 남아준다.

나를 존중하고 사랑해 주고 아껴주지 않는

사람에게 내 시간 내 마음 다 쏟고 상처 받으면서

다시 오지 않을 꽃 같은 시간을

힘들게 보낼 필요는 없다.

비 바람 불어 흙탕물을 뒤집어 씻는다고

꽃이 아니 더냐, 다음에 내릴 비가 씻어준다.

실수들은 누구나 하는 거다.

아기가 걸어 다니기 까지 3000번을 넘어 지고 야

겨우 걷는 법을 배운다.

나도 3000번을 넘어졌다가 다시 일어나는 사람인데

별것도 아닌 일에 좌절하나.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너무 일찍 죽음을

생각하게 되는 것이고, 가장 불행한 것은

너무 늦게 사랑을 깨우치는 것이다.

내가 아무리 잘났다고 뻐긴다 해도 결국 하늘

아래에 숨 쉬는 건 마찬가지인 것을...

높고 높은 하늘 아래에서 보면 다 똑 같이

하찮은 생물일 뿐인 것을, 아무리 키가 크다

해도 하찮은 나무보다도 크지 않으며

아무리 달리기를 잘한다 해도

하찮은 동물보다도 느리다.

나보다 못난 사람을 짓밟고 올라서려

하지 말고 나보다 잘난 사람을 시기하여

질투하지 말고, 그냥 있는 그대로

살았으면 좋겠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197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올해는 그대를 못 볼 줄 알았소  file (3) 미림임영석 171 23.11.23
11월 늦가을 화려한 단풍  file (1) 미림임영석 123 23.11.22
동지입니다...   두레박 172 23.11.08
힘들고   모바일등록 taeyoung 277 23.09.26
비야 비야 참.....   두레박 447 23.07.16
누가 그러더라....인생 말 야~~~~~~~~~~~~~~~~   (5) 수키 1,220 23.05.25
이곳이 아닌 저곳   아침이슬 531 23.05.24
★돌아보면 모두가 사랑이더라★   두레박 824 23.05.20
사랑은   모바일등록 아침이슬 447 23.05.20
늙음 낡음 익음   모바일등록 아침이슬 692 23.05.10
다툼의 원인   아침이슬 530 23.05.10
이제 시작하려하는데 어떤걸 해야할지...   (2) 스카이건 573 23.05.09
콤플렉스도 힘이 된다   두레박 357 23.05.04
인생 후반전은 이렇게 살자  file 수키 969 23.04.28
의심과 의문   아침이슬 673 23.04.19
갱년기   모바일등록 taeyoung 552 23.04.19
아들가진 엄마들 이런여자 조심하세요.   (1) 커피파이 762 23.04.16
냬게 이어져 있는 인연들   두레박 543 23.04.13
중년의 삶   두레박 917 23.03.24
흔들리는 가지   아침이슬 577 23.03.1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