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늙어가는 길 누구나 초행 길이다
미림임영석 2022.09.05 16:37:58
조회 348 댓글 1 신고

[늙어가는 길 누구나 초행(初行)길이다]



인생(人生)이란 시간(時間)이라는 길을 걷는 여행(旅行)과도 같다고 비유(比喩)해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시간이라는 길을 빨리 걷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


떡국 한 그릇 더 먹어야 나이 한살을 더 먹는다는 말을 철석같이 믿고 떡국을 두 그릇이나 먹겠다고 칭얼대기도 했다.


늙어가는 길, 누구나 초행(初行)길이다. 그 길을 걸어간 사람은 많으나 정작 그 길에 도달(到達)한 사람들의 이야기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 길에 도착(到着)한 사람조차도 어서 오라고 재촉하지 않는다. 그러니 늙음으로 향한 길 앞에 서있는 사람은 가능한 모든 수단(手段)을 동원하여 그곳에 가지 않으려고 발버둥 친다.


늙는 게 두려운 사람에게 노인들의 세계(世界)가 얼마나 위험(危險)하고, 초라(綃羅)하고, 볼품없는지를 알려주는 메아리가 수시로 들린다.


노인(老人)의 세계에서 고독 사(孤獨 死)는 다반사(茶飯事)이며 그들 중 일부는 폐지(廢紙)를 주워 생계(生計)를 꾸리고 있는데


폐지 줍는 노인의 74.5%가 76세 이상이며 이들의 한 달 수입은 10만원도 채 되지 않는다고 한다.


어떤 노인은 공짜 지하철(地下鐵)을 타고 할 일없이 서울에서 천안(天安)까지 왕복(往復)하고 교회(敎會)가 나누어주는 용돈 500원을 받겠다고 줄을 서 있다고 한다.


메아리는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심각(深刻)한 노인 자살률(老人 自殺率)의 원인(原因)이 늙음이 아니라,


노인 빈곤율(貧困率)임에도 불구하고 "빈곤(貧困)"이 빚어내는 재앙(災殃)을 늙음에 대한 공포(恐怖)로 슬쩍 바꾸어 놓는다. 그리고 "안락(安樂)한 노후"를 위해서 자금이 필요하다고 속삭인다.


그 자금이 '안티에이징‘(Anti-Aging:피부, 조직 따위가 노화되는 것을 막음)이라는 마법(魔法)을 발휘(發揮)할 것이라는 꼬드김도 잊지 않고 전해준다.


안티에이징의 시선(視線)으로 사람을 보면, 노인은 안티에이징에 실패(失敗)한 사람에 불과(不過)하다. 늙음이 꼰대를 낳았다고 생각하는 한, 꼰대가 되지 않는 방법(方法)은 늙지 않는 것뿐이다.


"늙음" 그 자체(自體)가 차별적(差別的) 농담(弄談)이 되고 젊음에 대한 예찬(禮讚)으로 세상(世上)이 가득 찰수록 "늙어감"에 대한 공포(恐怖)는 커진다.


"40대에도 여전히 매력적(魅力的)인 비결(祕訣)","나이를 잊은 듯한 당당함", "여전한 활력(活力)"과 같은 예찬은 노년공포증에 대한 다른 표현(表現)에 불과(不過)하다.


100세 시대(時代)가 도래(到來)했다고 선포(宣布)했어도 노년공포증과 연령차별주의적 농담은 무성(茂盛)히 퍼져나가고만 있다.


늙음을 조롱(嘲弄)하고 늙어가는 사람을 가엽게 여긴다. 머무르고 싶어도 머물 수 없다면 가는 세월(歲月) 막을 수 없으니, 그냥 계속(繼續) 걷는 것 이외에 뾰족한 수가 있겠는가?


늙음은 죄(罪)가 없다. 노인빈곤은 정책(政策)으로 해결하면 된다. 늙으면 모든 게 나빠질 것이라 겁을 먹고 있다면 매일 늙어가는 우리조차 어느새 연령차별주의 덫에 걸려있는 것일지 모른다.


어떤 사람은 늙으면서 나빠지지만 모든 사람이 늙었기에 추(醜)해지지 않는다. 늙음은 추함의 원인(原因)일 수 없다.


추한 노인도 있지만 괜찮은 노인도 있다. 괜찮은 노인은 젊은 노인, 세월을 비켜간 노인이 아니다.


젊음을 지나온 과거(過去)이며 늙음의 현재이다. 괜찮은 노인이 되는 것은 미래(未來)의 문제이다. 괜찮은 노인이 되려면 늙지 않으려고 발버둥 칠 게 아니라 그냥 계속 걸어야 한다.


우리는 계속 걸을 테니 국가(國家)는 노인빈곤을 해결하라고 외치면서..<노명우/아주대학교 사회학교수 著>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낯은 알아도 마음은 모른다."   (16) 박곰 754 22.10.13
반갑습니다   모바일등록 (2) 두레박 368 22.10.12
9월 마지막 이별의 날!   미림임영석 239 22.09.30
안녕이란 이별의 시간 앞에   미림임영석 226 22.09.29
2022년 앞날을 향한 인생길!  file 미림임영석 193 22.09.22
살만하니 떠나는 게 인생이다!   미림임영석 516 22.09.11
풍성한 추석명절 보내세요!   미림임영석 130 22.09.07
가을이면   미림임영석 109 22.09.06
가을사랑   미림임영석 143 22.09.06
아름다운 황혼(黃昏)   미림임영석 248 22.09.06
피(혈액)를 맑게 해주는 생활요법(生活要法)   미림임영석 205 22.09.05
늙어가는 길 누구나 초행 길이다   (1) 미림임영석 348 22.09.05
시간이 갈수록 한산하네요?  file 미림임영석 102 22.09.05
아름다운 저녁 노을빛처럼  file 미림임영석 113 22.09.04
·중년ノ인기트로트   미림임영석 110 22.09.03
노인(老人)이 젊게 사는 비결(秘訣)   미림임영석 199 22.09.03
시간은 빠르게 갑니다!   미림임영석 86 22.09.03
양지은 노래 그 강을 건너지 마오   미림임영석 138 22.09.02
옛노래 한 곡  file 미림임영석 256 22.09.01
쉼 없이 달리는 인생 열차   미림임영석 198 22.08.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