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어~~~허 시원하구먼...
두레박 2020.12.05 10:57:17
조회 149 댓글 2 신고

 아침일찍 아주 오랫만에 바로 옆에있는 봉화산 둘레길을 돌아보는데 

이것이 웬일입니까! 

마스크를 해서 그런지 숨이 꼴딱 넘어갈 정도이고 가슴이 답답한것이 

그동안 운동을 게을리한 표시가 확실하게 나타나는듯 합니다. 

이마에 땀도 송글송글 꾸준히 운동하고 걷는생활에 신경을 많이 썼을때와는 

전혀 차이가 확 납니다. 

그래도 한바퀴 돌고는 땀이나서인지 산바람이 시원합니다 

 

에~~~라 돈김에 한바퀴더 돌자 힘내서 열심히 ㅎㅎ아주 열심히 

한바퀴를 더돌았는데 이것참 여름운동한것같이 경량파카가 흠뻑 젖었습니다. 

그래도 오랫만이라서인지 기분은 한결 상쾌한것이 가뿐합니다. 

 

정말로 열심히 게을르지말라는 신호 같습니다 

어~~~허 시원하구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헤어질 결심   모바일등록 taeyoung 141 23.05.30
누가 그러더라....인생 말 야~~~~~~~~~~~~~~~~   수키 156 23.05.25
이곳이 아닌 저곳   아침이슬 89 23.05.24
★돌아보면 모두가 사랑이더라★   두레박 131 23.05.20
사랑은   모바일등록 아침이슬 99 23.05.20
늙음 낡음 익음   모바일등록 아침이슬 192 23.05.10
다툼의 원인   아침이슬 172 23.05.10
이제 시작하려하는데 어떤걸 해야할지...   (2) 스카이건 167 23.05.09
콤플렉스도 힘이 된다   두레박 136 23.05.04
인생 후반전은 이렇게 살자  file 수키 291 23.04.28
의심과 의문   아침이슬 255 23.04.19
갱년기   모바일등록 taeyoung 232 23.04.19
아들가진 엄마들 이런여자 조심하세요.   (1) 커피파이 313 23.04.16
냬게 이어져 있는 인연들   두레박 272 23.04.13
중년의 삶   두레박 502 23.03.24
흔들리는 가지   아침이슬 341 23.03.16
[손뜨게]봄에 어울리는 가방을 뜨게질로 떠 봤어요. 이쁜가요?  file (1) 마마무좋아 268 23.03.07
바람이 문제가 아니다   아침이슬 444 23.03.02
♧황혼의 멋진 삶♧   두레박 513 23.03.01
좋은 생각만 가지고 사세요   두레박 267 23.03.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