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복귀’…정민철 KBO 전력강화위원 “큰 경기 강한 류현진, 첫 해에 불꽃 태울 것”
스포츠동아 2024.02.21 17:11:06
조회 52 댓글 0 신고
한화투수류현진120823l07
“첫 시즌에는 ‘불꽃’을 태울 겁니다.”

21일 스포츠동아와 연락이 닿은 정민철 KBO 전력강화위원(52)은 류현진(37)의 KBO리그 복귀 후 활약을 예상해달라는 질문에 한화 이글스의 상징인 ‘불꽃’이라는 표현을 담아 명쾌하게 답변했다. 정 위원은 “기술적으로는 의심할 여지가 없는 선수”라며 “아프지만 않으면 첫 시즌에는 불꽃을 태울 것”이라고 밝혔다. 류현진의 기량은 여전히 한국야구 최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정 위원은 선수와 지도자로서 류현진과 오랜 시간을 함께했다. 그가 은퇴하기 전까지 류현진이 가장 잘 따르는 팀 선배였고, 지도자 시절에는 류현진의 성장에 크게 일조한 한화의 투수코치였다.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으로도 장시간 활동한 그는 류현진의 메이저리그(MLB) 선발등판 경기 해설을 위해 마이크를 잡기도 했다. 류현진의 선수생활을 가장 가까이서, 또 오랜 기간 다방면에서 지켜본 인물이다.

정 위원은 류현진이 빅리그 생활을 통해 ‘큰 경기’ 경험을 더욱 풍부하게 쌓았다는 점을 무엇보다 높게 평가했다. 그는 “류현진은 20대 초반부터 큰 경기에 강한 투수였다. 2008베이징올림픽만 봐도 알 수 있지 않나. 그런 선수가 매 경기가 큰 경기인 MLB에서 무려 11년 동안 활약했다”고 되짚었다. 이어 “국내 복귀 시 쏠릴 관심을 본인도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이제부터는 또다시 등판할 때마다 큰 경기를 하는 셈이다. MLB에서 큰 경기의 중압감을 이겨낸 경험이 국내에서 활약을 이어가는 데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위원은 류현진의 ‘지속적인 활약’을 위한 조건에 대해서도 냉철한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 “류현진의 지금 연차(나이)를 고려했을 때 ‘관리’의 중요성을 빼놓을 수 없다. 한화가 류현진을 계약기간 동안 정상적으로 온전히 활용하려면, 세심한 관리가 필수”라고 전망했다. 계속해서 “관리자 입장에선 부담이 상당할 것이다. 만약 이 정도 체급의 선수가 부상으로 인해 공백이 길어진다면 구단 입장에선 부담이 매우 커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위원은 “최원호 감독과 손혁 단장은 투수 관리 부문에서 국내 최고 전문가다. 류현진이 국내 활약을 이어가는 데 있어 두 관리자의 ‘눈’이 분명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사등록시간: 2024-02-21 16:19:00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방탄소년단, 일본서 '전무후무-유일무이' 대기록 작성   new 스포츠동아 21 24.04.20
변우석X김혜윤, 15년 짝사랑-쌍방 구원' 과몰입X화제성 올킬’ (선업튀)   new 스포츠동아 24 24.04.20
'부상 복귀' 황희찬, 아스날전 출격 대기 '11호 골 조준'   new 스포츠동아 24 24.04.20
‘쇼! 음악중심 in JAPAN’ 日서 초대박 '서버 폭주 사태'   new 스포츠동아 32 24.04.20
“눈물 흘리시는 거 아냐?” 유재석, 깜짝 유산슬 소환 (놀뭐)   new 스포츠동아 18 24.04.20
“밥값 하겠다” 비비, 받아쓰기 '비비존 탄생' (놀라운 토요일)   new 스포츠동아 19 24.04.20
“직접 뛰어보세요” 강훈, 막내의 반란 '김종국 찐당황' (런닝맨)   new 스포츠동아 17 24.04.20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김수현X김지원의 낭만 가득한 밤 (눈물의 여왕)   new 스포츠동아 28 24.04.20
‘범죄도시4’ 김무열 “주변의 좋은 평가, 여전히 내 연기 아쉬워” [D..   new 스포츠동아 17 24.04.20
이준, 나 홀로 '차 안 노래방' 개장 → '고음의 신' 영접 (전참시)   new 스포츠동아 52 24.04.20
‘범죄도시4’ 김무열 “빌런 부담감? 없었다면 거짓말” [DA:인터뷰②]   new 스포츠동아 18 24.04.20
'구척장신 vs 0.1톤' 나인우, 최강자 문세윤에 선전포고 (1박 2일)   new 스포츠동아 14 24.04.20
이제훈, 정의로운 ‘깡’ 장착 박영한으로 컴백 (수사반장 1958)   new 스포츠동아 19 24.04.20
'이영준 멀티골' 한국, 중국 완파 '10회 연속 올림픽 보여'   new 스포츠동아 19 24.04.20
‘범죄도시4’ 마동석 “日→中 세계 팬 많아…리메이크도 확정” [DA:인..   new 스포츠동아 17 24.04.20
임수향, 기절한 지현우 보고 ‘충격+당황’ (미녀와 순정남)   new 스포츠동아 14 24.04.20
"지옥에 온 걸 환영해" 황정음, 핏빛 응징 스타트 (7인의 부활)   new 스포츠동아 13 24.04.20
101명의 트라이아웃 참가자→18시간의 대장정 (최강야구)   new 스포츠동아 15 24.04.20
이재성·정우영, ‘뭉찬3’ 일일 코치…안정환·김남일과 특급 만남   new 스포츠동아 12 24.04.20
‘멱살 한번 잡힙시다’ 김하늘, 위기에서 벗어날까? 도파민 터질 후반 포..   스포츠동아 27 24.04.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