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USGA ‘비거리 증가 억제’ 위해 골프공 성능 규정 강화…현재 쓰는 볼 2028년부터 못 쓴다
스포츠동아 2023.12.07 12:11:03
조회 114 댓글 0 신고
GettyImages-1828078367.jpg
세계 골프 규칙과 골프 장비 성능 등을 관장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 미국골프협회(USGA)가 비거리 증가 억제를 위해 결국 칼을 빼들었다.

두 단체는 7일(한국시간) 비거리 증가 억제를 위해 새로운 골프공 성능 규정을 확정하고 오는 2028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골프공 성능에 대한 새 규정은 스윙 스피드 시속 125마일(201.17㎞), 발사각도 11도, 그리고 스핀 2200rpm으로 때렸을 때 비거리 317야드를 넘기는 볼은 규정 위반이라는 게 골자다. 이를 적용할 경우 현재 프로 선수들이 주로 사용하는 타이틀리스트 프로V1, 테일러메이드 TP5, 캘러웨이 크롬 소프트, 브리지스톤 투어B, 스릭슨 Z스타 등 대부분 골프공은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다만 두 단체는 골프공 업체 등의 기술 적용 및 생산 조절 등을 위해 2028년부터 적용키로 하면서 선수 및 업체의 충격을 최대한 완화키로 했다.

골프공 반발력에 대한 엄격한 기준이 적용되면 앞으로 프로 선수들의 호쾌한 장타는 더는 보기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R&A와 USGA는 볼 스피드가 시속 183마일(294.5㎞)인 장타 선수는 드라이버 비거리가 13·15야드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볼 스피드가 시속 183마일 이상인 선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기준 10명이었다. PGA 투어 선수 평균 볼 스피드는 시속 172.85마일(278.18㎞)이다. 이런 평균 선수 비거리 손실은 9¤11야드로 예상된다. 여자 프로 선수는 5·7야드, 일반 아마추어 골퍼는 5야드가량 비거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R&A와 USGA는 전망했다.

두 단체가 늘어나는 선수들의 비거리에 제한을 가하기로 한 것은 비거리 증대로 골프의 본질이 훼손되고, 골프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오랜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PGA 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300야드를 넘긴 선수는 98명이나 됐다. 체계적인 선수들의 훈련과 장비의 발달로 비거리가 갈수록 늘어나면서 골프장 전장은 이제 프로 대회 코스가 8000야드에 육박하는 실정이다.

볼 성능 제한에 대한 선수들의 반응도 엇갈린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볼 성능 제한에 호의적이다. 장타보다는 정교한 기술 샷이 더 가치 있고, 볼 성능 제한은 선수들이 장타보다는 기술 샷 연마에 더 공을 들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저스틴 토마스, 키건 브래들리(이상 미국) 등은 장타가 사라지면 골프가 매력을 잃을 것으로 우려한다. 볼 성능 제한은 프로 골프 흥행에 타격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다.

R&A와 USGA는 새로 바뀐 규정을 먼저 프로 대회에 적용하고, 일반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2030년부터 적용키로 했지만 이것도 논란이 예상된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가 쓰는 볼의 성능까지 제한하는 건 무리라는 지적도 따른다. 어차피 일반 아마추어 골퍼는 새로운 규정에 따른 볼을 쓰지 않는다고 해도 불이익을 줄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사등록시간: 2023-12-07 11:11:00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국내 1호 영암군민속씨름단, 지역 대표 콘텐츠 자리매김   new 스포츠동아 1 16:11:05
포항 오베르단은 ‘포항정신’을 알고 있다…“전술만큼 중요한 것이 팀..   new 스포츠동아 1 16:11:04
전북자치경찰, 전국 최초 ‘순찰 지원 앱’ 개발   new 스포츠동아 1 16:11:04
경북도, 애플과 협업해 ‘표면 실장 기술’ 무료 교육   new 스포츠동아 2 16:11:04
영양군. ‘별의별 이야기, 영양’ 지역관광개발 국비 공모사업 선정   new 스포츠동아 1 16:11:04
‘2명 퇴장’ 인도네시아, U-23 아시안컵 1차전 카타르에 0-2 패…신태용..   new 스포츠동아 1 16:11:04
김히어라, 학폭 논란 종결 “당사자와 각자의 삶 응원하기로…” [전문]   new 스포츠동아 2 16:11:04
1군서 발버둥치는 FA들…롯데 투자 효과는 언제쯤?   new 스포츠동아 2 16:11:04
‘구미가 당겨요’구미시 과학관, 사이언스 페스티벌 20일 개최   new 스포츠동아 1 16:11:04
장원영, 이 정도면 그냥 인형 [DA★]   new 스포츠동아 1 16:11:04
청도군 보건소, 대남병원과 취약지역 원격진료 협약 체결   new 스포츠동아 6 15:11:05
대구 달서구, 미혼남녀 만남의 장 ‘달고나 초콜릿데이트’3커플 탄생   new 스포츠동아 6 15:11:05
부산시교육청, 초등 수업 혁신 위해 맞춤형 컨설팅 나서   new 스포츠동아 5 15:11:05
경북도-中랴오닝성, 우호교류 협정 체결…교류 확대 추진   new 스포츠동아 7 15:11:05
포천시, 국민신문고 운영   new 스포츠동아 7 15:11:04
대구 수성구, 여성병원과 연계 ‘부모 성장교육 바라봄 학교’ 인기   new 스포츠동아 6 15:11:04
부산 119구급차 12대, 우크라이나 전장 누비며 응급치료 지원   new 스포츠동아 6 15:11:04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디지펜 게임아카데미 in 부산’ 개설   new 스포츠동아 6 15:11:04
남양주시, 의료급여수급권자 건강검진 예약   new 스포츠동아 5 15:11:04
경산시, ‘택지개발사업 세무조사’ 사례로 우수상 수상   new 스포츠동아 5 15:11: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