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우편물' 테러 아니라지만…"의심스러우면 신고해야"
더팩트 2023.07.25 00:00:21
조회 22 댓글 0 신고

경찰, 브러싱 스캠 의심…국제 공조수사
전문가 "국제우편 확인시스템 정비 시급"


수상한 국제우편물을 받았다는 신고가 2000건을 넘은 상황에서 경찰은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국제 공조수사에 나섰다. /박헌우 기자
수상한 국제우편물을 받았다는 신고가 2000건을 넘은 상황에서 경찰은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국제 공조수사에 나섰다. /박헌우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수상한 국제우편물을 받았다는 신고가 2000건을 넘었다. 경찰은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국제 공조수사에 나섰다. 국무조정실은 테러와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를 계기로 전문가들은 유입품을 세밀하게 확인하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한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20일부터 24일 오전 5시까지 '독성물질 의심 우편물' 신고 총 2141건을 접수했다. 679건은 수거해 조사하고 있으며 1462건은 오인 신고로 확인되거나 상담 등으로 종결됐다.

지방청별 서울청 530건, 경기남부청 520건, 경기북부청 148건, 인천청 107건, 경북청 101건, 충남청 97건, 전북청 85건, 대구청 78건, 충북청 73건, 부산청 72건, 대전청 71건, 광주청 59건, 전남청 58건, 울산청 53건, 경남청 38건, 강원청 30건, 제주청 12건, 세종청 9건이다.

이에 앞서 지난 20일 울산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알 수 없는 우편물을 개봉한 뒤 3명이 호흡곤란 등 증상이 나타나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는 상태가 호전돼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분석을 의뢰한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유독성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다.

전국 각지에서도 수상한 국제우편물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 21일 오후에는 서울 중구 명동 중앙우체국에서 비슷한 소포가 발견됐다. 건물 안에 있던 1700여명이 안내방송을 듣고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사고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에 따르면 소포는 노란색이나 검은색 우편 봉투에 'CHUNGHWA POST'(청화 포스트), 발신지로 'P.O.Box 100561-003777, Taipei Taiwan'(대만 타이완)으로 적혀 있다. 현재까지 화학·생물·방사능 등 위험 물질은 발견되지 않는 등 테러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주한대만대표부는 지난 21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글에 \
주한대만대표부는 지난 21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글에 "조사 결과 해당 소포는 중국에서 최초 발송돼 대만을 중간 경유한 후 한국으로 최종 도달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양국 관련 부처는 공조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경찰청 제공

국무조정실 대테러센터는 24일 "최근 해외배송 우편물 신고 사건 관련 대테러 관계기관 합동으로 테러 혐의점을 분석한 결과 현재까지 테러와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대테러 관계 기관과 향후 어떠한 상황도 대응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발신지로 대만이 지목돼 주한대만대표부도 진화에 나섰다. 대표부는 지난 21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글에 "조사 결과 해당 소포는 중국에서 최초 발송돼 대만을 중간 경유한 후 한국으로 최종 도달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양국 관련 부처는 공조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중국을 통해 들어온 것으로 보고 중국 공안에 협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대테러 수사와 외사 담당 기능이 모여 논의를 진행했다는 입장이다. 독극 여부를 확인하고 양성과 음성 각 반응 시 대응 지침을 줬다고 한다.

경찰은 '브러싱 스캠'(brushig scam)이라고 추정하고 단순 범죄는 아니라고 본다. 브러싱 스캠은 판매자가 주문하지 않은 물건을 아무에게 발송한 뒤 수신자로 가장해 리뷰를 올리는 방식으로 온라인 실적을 부풀리는 행위다.

테러와 같이 직접적인 신체적 위협은 아니지만, 경찰은 주소를 알게 된 경위 등을 놓고 의심 정황이 있어 법적 검토를 벌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마약류 역시 국제우편물과 특송물품을 통해 밀수입되는 만큼 이번 일을 계기로 시스템 정비가 필요하다고 본다.

김영식 서원대 경찰학부 교수는 "일단 테러 위협은 없더라도 의심스러우면 신고해야 한다"며 "마약 범죄와 관련 범정부 대응을 진행하고 있는데 대부분 국제우편·특송물품으로 들어온다. 외부서 유입되는 물품을 세밀하게 확인하는 시스템으로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bell@tf.co.kr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3루수 리얼글러브 수상한 허경민 [포토]   new 스포츠동아 6 16:11:04
선수들이 직접 뽑은 리얼글러브 수상자들 [포토]   new 스포츠동아 1 16:11:04
양석환, 솔직한 수상 소감 [포토]   new 스포츠동아 3 16:11:04
김주원, 리얼글러브 수상 [포토]   new 스포츠동아 3 16:11:04
김현수 회장, 리틀야구 연맹에 장학금 전달 [포토]   new 스포츠동아 2 16:11:04
정수빈, 긴장한 수상 소감 [포토]   new 스포츠동아 4 16:11:04
'맨시티 킬러' 손흥민, 위기의 토트넘 구할까? '4일 격돌'   new 스포츠동아 4 16:11:04
정수빈, 외야수 리얼글러브 수상 [포토]   new 스포츠동아 3 16:11:04
올해의 선수상 수상한 노시환 [포토]   new 스포츠동아 2 16:11:04
베스트 키스톤콤비 신민재-오지환 [포토]   new 스포츠동아 3 16:11:04
홍창기, 넷마블 리얼스타상으로 2관왕 [포토]   new 스포츠동아 4 16:11:04
허경민, 내년엔 더 활약할께요 [포토]   new 스포츠동아 4 16:11:04
노시환, 선수협 김현수 회장에게 직접 받은 리얼글러브 [포토]   new 스포츠동아 2 16:11:03
노시환,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 [포토]   new 스포츠동아 2 16:11:03
이지현 아나운서, 청순한 미소 [포토]   new 스포츠동아 4 16:11:03
노시환,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 [포토]   new 스포츠동아 0 16:11:03
홍창기, 외야수 부문 리얼글러브 받았어요 [포토]   new 스포츠동아 0 16:11:03
퓨처스리그 수상자들의 얼굴 [포토]   new 스포츠동아 0 16:11:03
양석환, 기분 좋은 미소 [포토]   new 스포츠동아 0 16:11:03
장예원 SM C&C와 재계약 “최고의 파트너” [공식]   new 스포츠동아 0 16:11: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