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직원, 'BTS 활동 중단' 미리 알고 주식 처분
더팩트 2023.05.31 15:04:03
조회 21 댓글 0 신고

금감원 "하이브, 정보 불투명하게 공개해 혼란 키워"

하이브(HYBE) 일부 직원이 방탄소년단의 단체 활동 잠정 중단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처분했다가 검찰에 송치됐다. /더팩트 DB
하이브(HYBE) 일부 직원이 방탄소년단의 단체 활동 잠정 중단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처분했다가 검찰에 송치됐다. /더팩트 DB

[더팩트 | 정병근 기자] 하이브 일부 직원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관련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보유 주식을 대량 매도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31일 금융감독원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특사경)은 자본시장법상 미공개정보 이용 등의 혐의로 하이브 소속 팀장 A씨 등 3명을 지난 26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특사경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방탄소년단이 단체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는 정보를 알게 된 후 공식 발표가 있기 전 보유 주식을 매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6월 14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단체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개인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깜짝 발표한 바 있다. 이 발표 하루 뒤 하이브 주가는 무려 24.87% 하락했다. 하이브 직원 3명은 15일 종가 기준으로 총 2억3000만 원의 손실을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금감원은 "하이브는 관련 정보를 공시 또는 공식 발표가 아닌 SNS 영상을 통해 불투명하게 공개해 투자자들의 혼란을 키웠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며 "핵심 아티스트의 활동 계획이 회사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수 있으므로 회사는 관련 정보가 적시에 올바른 방법을 통해 일반투자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임직원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내부통제를 강화하는 등 업계 위상에 걸맞은 투자자보호 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여성가족부, 여름방학 맞아 '청소년 거리상담'   더팩트 14 23.07.26
이주호 "학부모 민원대응 가이드라인 만든다"   더팩트 30 23.07.26
한·일 녹색당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 철회' 한 목소리   더팩트 13 23.07.26
"한국은 동물실험 천국…대체 시험법 개발해야"   더팩트 35 23.07.26
조민 의사면허 취소 완료…복지부 "12일자로 마무리"   더팩트 60 23.07.26
경찰, 장지화 전 진보당 공동대표 소환…공갈 혐의   더팩트 16 23.07.26
장원영, 아이 손 피했다 봉변…'맘카페' 비난 정당한가   더팩트 45 23.07.26
만취해 주점 직원·경찰관 폭행…우크라이나 외교관 체포   더팩트 23 23.07.26
'신림동 흉기난동' 피의자는 33세 조선…28일 구속 송치   더팩트 22 23.07.26
[속보] 신림동 흉기난동 피의자 33세 조선   더팩트 18 23.07.26
'만취 여성 성추행' 오태양 전 미래당 대표 재판에   더팩트 69 23.07.26
'신림역 살인예고' 20대 구속영장…추가 글 작성자 추적(종합)   더팩트 18 23.07.26
'신림동 흉기난동' 30대 사이코패스 검사 마쳐   더팩트 12 23.07.26
'버스운행 방해' 전장연 활동가 9시간 조사 후 귀가   더팩트 13 23.07.26
장르물 진입장벽 낮춘 '오당기'…나인우의 새 도전(종합)   더팩트 123 23.07.26
검찰 '새만금 태양광 비리 의혹' 군산시청 압수수색   더팩트 55 23.07.26
4개월간 조폭 1589명 검거…10명 중 6명 'MZ세대'   더팩트 18 23.07.26
'유퀴즈' 해결사 특집…남궁민→유튜버 긱블·조병영 교수 출연   더팩트 132 23.07.26
"콜센터노동자 10명 중 4명 법적 휴게시간 보장 못 받아"   더팩트 123 23.07.26
'코인 범죄' 잡는다…남부지검 가상자산합수단 출범   더팩트 19 23.07.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