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손자' 전우원 석방...광주로 이동
더팩트 2023.03.29 20:42:07
조회 39 댓글 0 신고

경찰 체포 이틀 만에…"비자금 실체,가족 협력 가능성 낮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경찰서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건물을 나서며 5.18 관련 시민단체 회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헌우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경찰서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건물을 나서며 5.18 관련 시민단체 회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헌우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27) 씨가 이른바 '전두환 비자금' 의혹 실체 규명을 놓고 "가족들이 협력해야 하지만 가능성은 작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 씨는 29일 오후 7시54분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석방됐다. 전날 뉴욕 JFK 공항에서 비행기 탑승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체포됐던 전 씨는 이날 조사받은 뒤 입감돼있던 서울 마포경찰서로 이동했다가 곧바로 나와 취재진 앞에 섰다.

전 씨는 폭로 이유를 묻는 취재진 말에 "봉사활동을 하면서 교회 단체에서 본 좋은 분과 아이들이 가족뿐만 아니라 지인들에 의해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폭로했다"라며 "후계자 구도에는 관심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가족 단체가 마음이 풀릴 만큼 계속 연락드리고 연락받아줄 때 감사히 축복이라 생각하고 찾아뵐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전 씨를 상대로 마약 간이 검사를 벌인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그는 "당일 나온 결과로는 음성이 나온다. 자세한 검사 기록은 좀 더 기다려야 나올 것"이라며 "방송에서 밝힌 바와 같이 리스트를 말씀드렸다. 대마와 DMT(디메틸트립타민) 등등"이라고 설명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경찰서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박헌우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경찰서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박헌우 기자

이른바 '전두환 비자금' 의혹이 검찰에 고발됐으나 실체 규명을 위해서는 새로운 단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다. 전 씨는 "가족들이 협력해야겠다고 생각한다. 가능성은 현저히 낮다고 생각한다. 죄를 숨기려 할 것이라 저라도 가서 사죄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서울시지부와 5·18 민주화운동공로자회 서울지부 관계자들은 전 씨를 만나 악수하며 격려했다. 전태일 열사 동생 전태삼 씨는 "지나간 잘못을 참회하고 뉘우치며 진심 어린 사과하기를 고대했다"라며 "우리가 받은 상처를 치유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 씨는 이날 SBS '궁금한 이야기' 제작진의 차량 타고 광주로 이동했다. 앞서 전 씨는 SNS를 통해 제작진들이 광주로 가는 길에 동행하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전 씨는 지난 14일부터 이른바 전두환 비자금 의혹 등을 SNS 등을 통해 폭로했다. 지난 17일에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직접 마약을 투약이 담긴 영상을 중계했다. 경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 전 조사(내사)에 나섰다.

전 씨는 지난 26일 본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귀국 의사를 밝혔고, 광주로 이동해 5·18 민주화운동 유가족에 사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 씨는 지난 27일 뉴욕에서 인천공항행 비행기를 타고 28일 귀국했다.

경찰은 전 씨가 귀국하자마자 체포·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로 압송했다. 경찰은 전날과 이날 조사를 벌인 뒤 석방 조치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日'역사왜곡 강화' 교과서 발표에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또 먹구름

· 북한 전문가 "쌍방울 '이재명 방북비 대납' 이해 안 된다"

· 더팩트-류호정 의원, '비동의강간죄' 토론회 개최...갈등 넘어 화합으로

· '1%의 반란' 행동주의펀드 완패…KT&G 분기배당만 건졌다

· [이건뭐지?] 대학병원에 몰려든 승합차 '호객행위'(영상)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새벽 4시부터 줄서요"…연차내고 '소아과 오픈런'  file new 더팩트 3 00:00:46
명세빈 "청순가련 이미지 고민 많아…'롱런' 비결은 건강한 삶"[TF..  file new 더팩트 5 00:00:22
이준혁, '범죄도시'란 맛집에 등장한 새로운 메뉴[TF인터뷰]  file new 더팩트 7 00:00:19
'백현동 의혹' 시행사 대표 구속영장…480억 횡령·배임 혐의  file new 더팩트 8 23.06.05
신규 간호사 절반 이상 1년 내 사직…'탈간호사'도 증가  file new 더팩트 12 23.06.05
"많은 것들 스쳐 뜨겁다"…NCT 태용, 다 꺼내놓은 솔로 데뷔(종합)  file new 더팩트 14 23.06.05
대장동 배임액 651억→4895억…법원, 공소장 변경 허가  file new 더팩트 10 23.06.05
경찰, 최강욱 휴대폰 확보…한동훈 개인정보 유출 의혹(종합)  file new 더팩트 14 23.06.05
SM, 첸백시 '노예계약' 주장 반박…"변호인 대동한 자발적 체결"   file new 더팩트 10 23.06.05
프로미스나인, 내면까지 시원한 '서머퀸'으로 '잠금해제'(종합)  file new 더팩트 8 23.06.05
'닥터카 논란' 신현영 응급의료법 위반 송치…"활동 방해"  file new 더팩트 11 23.06.05
사형 집행 시효 30년 폐지안, 국무회의 통과  file new 더팩트 18 23.06.05
검찰, 개혁국민운동본부 전 대표 '특수폭행 혐의' 기소  file new 더팩트 20 23.06.05
열대야 피해 호텔로…마포구, 안전숙소 운영  file new 더팩트 15 23.06.05
가족 싸움 말린 경찰관 폭행한 중학생…현행범 체포  file new 더팩트 11 23.06.05
'집단 성행위' 주선한 강남 클럽 업주…1심 집행유예  file new 더팩트 12 23.06.05
윤동주의 삶과 문학 따라…종로구 도보여행  file new 더팩트 7 23.06.05
경찰, 우울증갤러리 '신림팸' 멤버 구속송치…신대방팸 수사  file new 더팩트 13 23.06.05
김규종, 신생 커넥텀엔터와 전속계약…활발한 활동 예고  file new 더팩트 19 23.06.05
이원석 검찰총장, 현충일 앞두고 '기억의 벽' 참배  file new 더팩트 14 23.06.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