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붐 뜨니 시청률 UP…月 예능 '부동의 1위'
더팩트 2023.03.28 09:34:30
조회 43 댓글 0 신고

붐의 첫 섬 생활…낙지 키스→찐행복 먹방 "스튜디오보다 좋아"

27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붐의 첫 섬생활이 그려졌다. /방송화면 캡처
27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붐의 첫 섬생활이 그려졌다. /방송화면 캡처

[더팩트|원세나 기자] 붐의 첫 섬 생활이 '안싸우면 다행이야' 49주 연속 시청률 1위를 이끌었다.

27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 116회에서는 3년 만에 처음으로 섬에 간 MC 붐과 그의 절친 영탁, 송진우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그려진 가운데 시청률은 지난주보다 상승한 6.8%(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49주 연속 월요 예능 프로그램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는 월요일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며,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도 2.6%로 월요일 전체 1위를 차지하며 대세임을 증명했다.

이날 '안다행'의 터줏대감 붐이 드디어 섬으로 향했다. 그는 첫 자연살이 메이트로 섬 생활 경험자 영탁과 에너자이저 배우 송진우를 선택했다. 섬으로 향하는 붐을 보며 안정환은 "바라던 바가 이루어졌다"고 말하면서도 "책상에서만 배워서 잘 할지 모르겠다. 걱정이다"고 애정 섞인 걱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또한 안정환은 "붐을 위해 '내손내잡'의 모든 것을 느낄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섬을 준비했다"고 말해 기대를 더했다.

스튜디오에서 섬 생활을 마스터해 이론은 꿰뚫고 있는 붐이었지만 실제로 섬에 도착했을 때는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하지만 곧 방송에서 보던 것과 비슷한 풍경에 적응하며 '내손내잡'을 시작했다. 특히 붐은 스튜디오에서부터 그토록 바라던 통발 던지기를 직접 해보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그 미소는 오래가지 않았다. 바로 다음으로 이들이 마주한 곳은 '내손내잡'의 꽃이라 할 수 있는 갯벌이었던 것. 붐은 장화를 끈으로 단단히 묶고 고무장갑에 청테이프까지 장착했지만, 갯벌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사족보행으로 갯벌을 기어 다니던 붐은 급기야 분비물까지 분출하며 스튜디오 안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별 소득 없는 고생만 이어지던 가운데 섬 생활 2회차 영탁은 바지락에 키조개까지 찾아내며 '어신(魚神)'에 등극했다. 이어 그는 낙지까지 잡아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안정환도 그의 '내손내잡' 실력을 인정하며 "트로트계 촌장감이다"라고 말했다. 매의 눈 영탁 덕분에 붐도 짜릿한 손맛을 맛봤다. 낙지를 잡은 붐은 '낙지키스'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스튜디오보다 좋다"고 즐거워했다.

자신감이 붙은 붐은 '생선가스'를 외치며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자연인이 만들어 둔 물웅덩이에서 숭어를 마주한 세 사람. 숭어 앞에 하나가 된 이들은 협동 작전을 펼쳤다. 매의 눈 영탁이 물고기를 찾으면 송진우가 이를 몰고 붐이 잽싸게 족대질을 했다. 계속된 실패에도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숭어를 공략한 이들은 결국 숭어를 잡는 데 성공했다.

저녁 식사를 준비할 때도 붐의 이론이 빛을 발했다. 방송에서 새로운 요리법이 나올 때마다 집중해서 보던 붐은 해물칼국수부터 숭어조림을 위한 특제 양념장, 그리고 키조개 관자 냄비밥까지 척척해냈다. 완성된 음식은 세 사람 모두에게 행복을 선사했다. 첫 '내손내잡' 먹방에 찐 웃음을 짓는 붐을 보며 안정환은 "안 지 오래됐는데 저런 표정 처음 본다"고 이야기했다.

이런 가운데 저녁 식사 준비를 시작하며 붐의 주도로 세 사람이 역할을 분담하는 장면에서는 8.8%(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맛있는 요리는 물론 웃음까지 책임진 세 사람의 완벽한 호흡에 시청자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섬에서 만족을 느끼던 붐에게 위기가 찾아온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더했다. 붐과 영탁, 송진우의 '내손내잡' 두 번째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는 MBC '안다행'은 오는 4월 3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된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단독] 턱에 공기총 맞은 대학생...대낮 길거리 걷다 '날벼락' (영상)

· [단독] 포스코 최정우 회장, 13개 정비 외주사 강제 정리 '파문'

· 더팩트-류호정 의원, '비동의강간죄 도입, 젠더갈등을 넘자!' 토론회 개최

· 민주당, '개딸' 해법 충돌…"제도 보완 적극 고민해야"

· 임지연→차주영 '더 글로리' 주역들, 방송가 활약 '눈에 띄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서울시, 소규모 취약업종 안전 위험성평가 컨설팅  file 더팩트 8 23.06.02
'교제살인' 비극 되풀이 언제까지…"입법 공백 해결해야"  file 더팩트 14 23.06.02
"내가 불편한 것부터"…부서 칸막이 넘은 서울시 '네고왕'  file 더팩트 22 23.06.02
JTBC, 중년 여성 내세운 드라마로 연이은 흥행 성공…비결은?[TF초점.  file 더팩트 38 23.06.02
경찰, '김남국 징계 방치' 국회의장 고발인 조사  file 더팩트 13 23.06.01
권익위, 선관위 '특혜 채용' 단독조사 착수…전담조사단 구성  file 더팩트 10 23.06.01
'SG 주가폭락' 라덕연 공범 3명 구속…"증거인멸·도주 우려"  file 더팩트 22 23.06.01
'코로나 치료제 승인 로비 의혹' 사업가 구속영장 기각  file 더팩트 15 23.06.01
"순대 사줄게"…초등생에 접근 '전과 42범' 구속기소  file 더팩트 16 23.06.01
첸백시, 설득력 없는 'SM 노예 계약'과 '수상한' 빅플래닛 [TF이슈]  file 더팩트 17 23.06.01
재건축 멘토단·교통체계 개선…동작구 '적극행정'  file 더팩트 11 23.06.01
비아이, 뒤늦은 사과…다시 환영 받을 수 있을까(종합)  file 더팩트 18 23.06.01
비아이 "과거 잘못 매일 자책…낮은 마음으로 살겠다"  file 더팩트 11 23.06.01
검찰, '고액 수임료 의혹' 양부남 전 고검장 구속영장 반려  file 더팩트 20 23.06.01
비정규직 노동자들, '야간문화제 강제해산' 국가배상 청구  file 더팩트 13 23.06.01
송재림·김소은, 두 번째 열애설도 부인 "또 우연의 일치"  file 더팩트 32 23.06.01
검찰 조사 받아서 증거인멸 우려?…이성만 구속영장 논란  file 더팩트 8 23.06.01
경찰, '양회동 분신방조 의혹 보도' 언론사 고소인 조사  file 더팩트 19 23.06.01
유령법인 대포통장 713개 유통…경찰, 총책 등 일당 검거  file 더팩트 17 23.06.01
"적인가 친구인가"…김선호→김강호 '귀공자', 광기의 추격전 예고  file 더팩트 12 23.06.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