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배임 혐의'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 구속기로
더팩트 2023.03.24 14:49:30
조회 55 댓글 0 신고

27일 오전 10시 30분 영장실질심사 예정

회사 대금을 돌려막기 수법으로 납입하고 회사 자금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이 구속기로에 놓였다./뉴시스
회사 대금을 돌려막기 수법으로 납입하고 회사 자금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이 구속기로에 놓였다./뉴시스

[더팩트ㅣ정채영 기자] 유상증자 대금을 돌려막기 수법으로 납입하고 회사 자금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이 구속기로에 놓였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전날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성한 단장)은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배임 혐의로 김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회장과 같은 혐의를 받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임직원 3명의 구속영장도 함께 청구했다.

김 회장은 2018년 콜센터 운영대행업체인 한국코퍼레이션의 유상증자 대금을 빌린 돈으로 내면서 투자받은 돈으로 낸 것처럼 꾸민 혐의를 받는다. 김 전 회장은 한국코퍼레이션의 실소유주로 알려져 있다.

한국코퍼레이션 주식거래가 정지되기 전 정보를 입수해 보유 주식을 처분해 손실을 피한 혐의도 있다. 장기간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해 회삿돈 1억 원가량을 횡령하고 회사에 손해를 끼친 배임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지난해 4월 김 회장이 실소유주로 있는 한국코퍼레이션과 한국테크놀로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올해 2월 김 전 회장의 사무실과 대우조선해양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김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심사)은 2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chaezero@tf.co.kr



[인기기사]

· [단독] 자담치킨 나명석 회장, '저가 치킨' 사업 3개월 만에 중단

· [팩트체크] '1억5500만 원' 한국 국회의원 연봉, 세계 최고 수준?

· 한동훈, 헌재 문턱 못 넘은 이유…'청구인 적격'에 발목

· 與 반발 속 '양곡관리법' 국회 통과...대통령 거부권 행사하나

· [오늘의 날씨] 출근길 '쌀쌀'…황사 유입에 미세먼지 '나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마포구, 취업준비청년 응시료 5만원 지원  file 더팩트 9 23.06.01
중랑정보도서관 이야기꾼 '중랑이' 부활  file 더팩트 12 23.06.01
'운전자 바꿔치기' 이루 혐의 인정…징역 1년 구형  file 더팩트 34 23.06.01
"의심스러운 입장 변화"…SM, 첸백시 정산 문제 추가 반박  file 더팩트 25 23.06.01
경찰청장, '화물연대 9명 검거' 경찰관 특진 임용  file 더팩트 15 23.06.01
'청소노동자 고소' 연세대생 "시위소음에 심각한 피해"  file 더팩트 11 23.06.01
빅플래닛, SM '외부세력' 주장 반박 "첸백시 만난 적 없어…강경 맞대..  file 더팩트 45 23.06.01
강남 빌라서 필로폰 투약…불법체류 러시아인 입건  file 더팩트 17 23.06.01
'타다' 불법콜택시 아니다…이재웅, 4년 만에 무죄 확정  file 더팩트 12 23.06.01
'부활남', 구교환→신승호 탄탄 라인업 완성...5월 7일 첫 삽  file 더팩트 17 23.06.01
'회계 부정' 정정순 전 민주당 의원 징역 2년 확정  file 더팩트 13 23.06.01
[속보] '불법 콜택시 논란' 타다 이재웅 무죄 확정  file 더팩트 21 23.06.01
대법 "2015 한일 위안부 합의안 비공개 정당"  file 더팩트 19 23.06.01
'돌아온 프로듀서' 진영, '프로듀스101' 이어 '소년판타지'에도 곡 선..  file 더팩트 20 23.06.01
정바비, 2심 '불법촬영' 무죄로 뒤집혀…일부 폭행만 유죄  file 더팩트 16 23.06.01
서울시, 배우자 출산휴가 의무화…육아휴직도 장려  file 더팩트 41 23.06.01
'굉음' 오토바이 잡는다…서울시, 불법개조 특별단속  file 더팩트 14 23.06.01
오세훈, 충북과 교류협력 강화…지역발전 '동행'  file 더팩트 14 23.06.01
SM, 엑소 백현·시우민·첸 '노예계약' 주장 반박 "외부 세력 개입"  file 더팩트 13 23.06.01
'갑질 폭행' 양진호, 92억 배임 혐의로 징역 2년 추가  file 더팩트 60 23.06.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