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진출' 전종서 "그들만의 문화, 강요받지 않고 자유로워"(일문일답)
더팩트 2023.03.22 17:46:28
조회 21 댓글 0 신고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에서 모나 역 맡아 열연

전종서는 \
전종서는 "'버닝'처럼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도 시간이 지나면 또 다르게 보일 영화"라고 소감을 전했다. /앤드마크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전종서가 할리우드 데뷔작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 개봉을 기념해 일문인답을 공개했다.

전종서는 22일 개봉한 영화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감독 애나 릴리 아미푸르)에서 특별한 능력을 지닌 의문의 존재이자 순수한 어린아이 같은 면모를 가진 모나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작품은 붉은 달이 뜬 밤, 폐쇄병동을 도망친 의문의 존재 모나(전종서 분)가 낯선 도시에서 만난 이들과 완벽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미스터리 펑키 스릴러다.

먼저 전종서는 "새로운 배우들과 호흡하는 게 즐거웠다. 할리우드 배우들은 그들만의 문화가 있었는데 강요받지 않고 자유롭다고 생각했다"고 첫 할리우드 작품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그는 "'버닝'처럼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도 시간이 지나면 또 다르게 보일 영화 같다"며 "바라는 게 있다면 이런 영화를 한 번만 더 만나는 것이다. 관객분들도 부디 즐겁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많은 관람을 독려했다.

배우 전종서의 할리우드 데뷔작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이 22일 개봉했다. /판씨네마㈜
배우 전종서의 할리우드 데뷔작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이 22일 개봉했다. /판씨네마㈜

다음은 전종서와의 일문일답이다.

- 캐스팅 과정에 대해 궁금하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고 오디션에 참여할지 고민했다. 큰 도전이었지만 오디션을 보기로 마음을 먹었고 모나에 대한 대부분의 장면을 영상으로 녹화해서 보냈다. 오디션 테이프를 거의 밤을 새워가면서 일주일 동안 준비해서 보냈고 얼마 안 있어 캐스팅 확정에 대한 답이 왔다.

하지만 당시 '콜' 촬영 중이라, 촬영이 끝나고 미국으로 넘어가게 되면 감독님과 실제로 미팅을 한 게 없이 바로 촬영을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었다. 아무래도 감독님 얼굴을 실제로 봐야 할 것 같은 마음에 혼자 미국으로 찾아갔다. 실물 미팅이라고 생각하고 미국의 감독님 집에 가서 2박 3일 정도 감독님과 실제로 대면하면서 먹고 얘기하고 영화도 봤다.

- 모나를 어떻게 생각했는지?

모나는 특별한 능력을 지녔지만, 그동안 연기해온 캐릭터 중 가장 순수한 존재인 것 같기도 하다. 마치 갓 태어난 아이 같다고도 생각했다. 다른 사람이 보지 못하는 걸 보고 다른 사람이 느끼지 못하는 것을 느낀다. 사람이 태어나면 울음을 터트리면서 세상을 마주하고 첫발을 내디딘다. 그리고 그 안에서 사랑하고 상처받고 싸우고 경험해가는 것, 이 모든 것이 모나의 여정이다.

- 뉴올리언스에서 3개월간 촬영했다고 들었다. 낯선 지역에서의 촬영은 어땠나.

뉴올리언스는 하루에도 날씨가 몇 번씩 변하는 곳이다. 비가 계속 내리기도 하고 계속 쨍쨍했다가 더웠다 했다. 또 재즈의 성지이기도 한 곳이고 무엇보다 자유로운 곳이었다. 가봤던 해외가 많지는 않지만 제일 자극적으로 기억이 남는 곳이었다. 뉴올리언스에서 느꼈던 진한 분위기가 영화 안에도 잘 담겼다고 느꼈다.

- 함께 참여한 배우들과의 호흡은?

새로운 배우들과 호흡하는 게 즐거웠다. 할리우드 배우들은 또 그들만의 문화가 있었는데 강요받지 않고 자유롭다고 생각했다. 또 음악이 중요한 영화여서였는지 항상 촬영장에 큰 스피커가 와 있었고 노래가 계속 흘러나왔다. 축제 분위기로 촬영을 했던 것 같다.

- 영화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면은?

케이트 허드슨 배우가 맡은 댄서 보니가 클럽에서 돈다발을 맞으면서 춤을 추는 장면이다. 실제로 배우가 폴댄스를 잘 추기도 했고 노래도 잘하시고 음악적인 재능이 많은 배우라는 생각을 했다. 리허설 장면부터 촬영까지 다 지켜보면서 케이트 허드슨이 너무 예뻤고 섹시했고 당당했다. 그 모습이 무척 인상적으로 남았다.

-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이 어떻게 기억될지?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에 관객들이 관심을 가져주실까?"에 대한 물음표가 4년 동안 있었다. 그 4년이 지난 지금, 영화를 다시 보니까 너무 다르게 느껴진다.

사실 영화를 어떻게 보는지에 따라서 얼마나 다르게 느껴지는지가 제가 영화를 선택했었던 이유이기도 했다. '버닝'처럼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도 시간이 지나면 또 다르게 보일 영화 같다. 이런 게 바로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저에게는 정말 애정이 많은 작품이다. 촬영 기간 내내 어떻게 찍힐까, 어떻게 나올까에 대한 생각 없이 모나의 순수한 시선을 따라가기만 했던 기억이 난다. 바라는 게 있다면, 이런 영화를 한 번만 더 만나는 것이다. 관객분들도 부디 즐겁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연예공:감] '연예계 골칫덩이' 된 가짜 뉴스…현빈·손예진도 당했다

· ‘애 낳고 살 희생종 구한다’ 여고 앞에 현수막 건 60대…징역형 구형

· 애플페이 17만 명 몰려 결제 먹통…첫날 소비자 반응 보니

· 대통령실, '근로시간 유연화' 혼선…尹 "주 60시간 이상 '무리'"

· [속보] 검찰, 이재명 불구속 기소…대장동·위례·성남FC 의혹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빅플래닛, SM '외부세력' 주장 반박 "첸백시 만난 적 없어…강경 맞..  file new 더팩트 2 14:07:30
강남 빌라서 필로폰 투약…불법체류 러시아인 입건  file new 더팩트 2 13:38:58
'타다' 불법콜택시 아니다…이재웅, 4년 만에 무죄 확정  file new 더팩트 6 12:03:03
'부활남', 구교환→신승호 탄탄 라인업 완성...5월 7일 첫 삽  file new 더팩트 8 11:44:25
'회계 부정' 정정순 전 민주당 의원 징역 2년 확정  file new 더팩트 5 11:39:03
[속보] '불법 콜택시 논란' 타다 이재웅 무죄 확정  file new 더팩트 13 11:29:45
대법 "2015 한일 위안부 합의안 비공개 정당"  file new 더팩트 6 11:32:55
'돌아온 프로듀서' 진영, '프로듀스101' 이어 '소년판타지'에도 곡..  file new 더팩트 8 11:44:04
정바비, 2심 '불법촬영' 무죄로 뒤집혀…일부 폭행만 유죄  file new 더팩트 11 12:07:52
서울시, 배우자 출산휴가 의무화…육아휴직도 장려  file new 더팩트 14 11:15:07
'굉음' 오토바이 잡는다…서울시, 불법개조 특별단속  file new 더팩트 4 11:15:05
오세훈, 충북과 교류협력 강화…지역발전 '동행'  file new 더팩트 8 11:15:03
SM, 엑소 백현·시우민·첸 '노예계약' 주장 반박 "외부 세력 개입.  file new 더팩트 8 11:01:42
'갑질 폭행' 양진호, 92억 배임 혐의로 징역 2년 추가  file new 더팩트 23 10:52:47
차은우, '원더풀월드' 출연 확정...김남주와 첫 호흡  file new 더팩트 15 10:49:28
'코로나 치료제 승인 로비 의혹' 사업가 구속 갈림길  file new 더팩트 8 10:58:30
톰 크루즈의 컴백...'미션 임파서블7', 7월 12일 국내 개봉  file new 더팩트 7 10:21:25
"노예계약 강요…두렵고 무서워" 엑소 백현·시우민·첸, SM에 전속..  file new 더팩트 15 10:21:08
'나쁜엄마', 의문의 화재 사건 관심↑…시청률 자체 최고 경신  file new 더팩트 13 10:19:44
'연습실 무단 침입' 적재, 사생활 침해 피해 호소 "무관용 원칙·강..  file new 더팩트 8 10:19: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