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SM 최대주주 지위 불가피, 주당 15만 원에 공개매수 시작"
더팩트 2023.03.07 09:07:07
조회 32 댓글 0 신고

카카오·카카오엔터, 현재 지분 4.9%에 35% 추가 취득해 39.9% 확보 목표

카카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SM 지분 공개 매수를 시작한다. /카카오
카카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SM 지분 공개 매수를 시작한다. /카카오

[더팩트|박지윤 기자] 카카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지분 공개매수를 시작한다.

카카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7일 공식 입장을 통해 "3사는 거대 글로벌 엔터기업들과 견줄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고, 함께 성장하기 위해 서로가 최적의 파트너라고 판단해 전략적 사업 협력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해당 사업 협력 및 3사의 중장기 성장 방향성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으로, 카카오는 SM과의 파트너십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소액주주들이 보유한 SM 지분을 주당 15만 원에 공개매수 진행한다. 이날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공개 매수는 SM 주주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현재 지분 4.9%를 보유하고 있는 카카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공개 매수를 통해 35%의 지분을 추가 취득해 총 39.9%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다.

이어 카카오는 "SM의 현 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과 아티스트들이 가진 탁월한 경쟁력에 강한 신뢰를 갖고 있다. SM의 성장 저해 요인을 해소하기 위한 현 경영진의 노력과 SM 3.0을 비롯한 미래 비전 및 전략 방향을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카카오는 최대주주가 된 이후에도 SM의 오리지널리티를 존중하고, 독립적 운영을 보장할 계획이다. 이러한 수평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양사가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해 K컬처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위상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는 \
카카오는 "최대주주가 된 이후에도 SM의 오리지널리티를 존중하고, 독립적 운영을 보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은 SM엔터테인먼트 로고. /SM엔터테인먼트

다음은 카카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1. SM의 오리지널리티 존중하고, 자율적·독립적 운영을 보장

카카오가 SM엔터테인먼트의 최대주주가 되는 것은 그동안 견지해온 'SM과의 사업 협력'을 유지하기 위해 택한 방법이다.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는 크리에이티브와 자율성 보장이 필수적이다. 카카오는 SM엔터테인먼트 고유의 전통과 정체성을 존중하고 자율적·독립적 운영과 기존 아티스트의 연속적·주체적 활동을 보장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및 임직원의 이탈 없이 기존 SM엔터테인먼트의 핵심 경쟁력을 이어 나가겠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콘텐츠 분야에서 자회사들과의 성공적인 협업 사례를 이미 여러 차례 증명해왔다. 음악 레이블 중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013년 카카오 공동체에 합류한 이래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고유의 음악 색깔과 장점을 유지하며 안정적으로 성장해 최근 걸그룹 아이브(IVE)를 성공적으로 데뷔시키며 그 역량을 인정받았다.

음악 비즈니스뿐 아니라 미디어 부문에서도 다수의 제작사와 멀티 스튜디오 레이블 체제를 안정적으로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영화사월광 '수리남' 사나이픽처스 '헌트' 크로스픽쳐스 '사내맞선' 등의 글로벌 메가 히트작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2. 음악 IP 강화를 넘어… IT와 콘텐츠의 결합으로 K컬쳐 시너지

카카오의 음악 사업은 멜론과 음원 유통, 아티스트 레이블 등 K-POP 전 사업의 역량을 갖추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영향력을 갖춘 음원, 아티스트 IP와 결합해 글로벌 음원 유통 협력과 글로벌 아티스트 공동 기획 등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양사의 IP 경쟁력을 강화하겠다.

전 세계 엔터산업에서 IP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거대 글로벌 콘텐츠 기업들은 콘텐츠의 기획과 제작은 물론, 직접 플랫폼 운영에도 나서며 IP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IP와 AI, 메타버스 등 신기술을 결합한 미래 사업 역시 나날이 강화하고 있다.

카카오는 AI, 메타버스 등 다양한 기술 역량 확보를 위해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뮤직, 스토리, 미디어 등 엔터 전 영역에 걸친 IP 밸류체인을 토대로 다양한 IP의 확장과 진화를 통한 IP 비즈니스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영향력을 갖춘 SM엔터테인먼트의 음원 및 아티스트IP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IP 비즈니스 역량이 결합해, 양사는 음악 사업은 물론 다양한 분야로 IP를 다각화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카카오웹툰과 카카오페이지 등 카카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보유한 다양한 IT 자산과 SM IP의 결합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SM은 자사 IP를 소비자의 니즈와 결합해 보다 효율적으로 유통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카카오의 네트워크 역량도 강화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IT와 IP의 결합을 통한 시너지는 K컬처 산업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여 엔터 산업 전반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니가 나가라!'…이재명 거취 놓고 '전쟁터' 된 당원게시판

· 與 전대, '역대급 투표율'...누가 유리할지는 '글쎄'

· [현장FACT] '로또 2등 103건' 논란에…판매점은 "답답한 심정" (영상)

· 尹정부, 대법 판결 뒤집은 '日 강제동원' 해법…설익은 발표에 후폭풍 불가피

· 수사받은 기업 김건희 협찬…'검찰 "직무관련성 없어"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정다경X강예슬, 완벽한 미모+가창력으로 '화밤' 소녀시대  file new 더팩트 2 09:58:45
제니, 美 '디 아이돌' 선정성 논란…노골적 19금 댄스  file new 더팩트 2 09:56:52
서혜진 사단 새 예능 MBN '쉬는부부', 메인 포스터 첫 공개  file new 더팩트 1 09:56:17
2차 자진 출석 송영길 "검찰, 김건희는 서면 질문도 못해"  file new 더팩트 2 09:55:59
강동원·박정민→차승원·정성일, 넷플릭스X박찬욱 영화 '전,란' 리..  file new 더팩트 2 09:55:44
하정우·주지훈, 5년 만에 재회...'비공식작전' 8월 개봉  file new 더팩트 1 09:32:01
'넘버스' 김명수X최진혁, 브로맨스 '케미'로 완성할 공조  file new 더팩트 2 09:25:41
'의료로봇 기술 유출' 中 국적 연구원 송치…'천인 계획' 연관  file new 더팩트 1 10:08:49
이켠, 베트남서 커피 사업 성공…"서울 아파트 대출 없이"  file new 더팩트 1 09:25:20
대질조사 녹화 파일 잃어버린 경찰관…권익위 "직무 소홀"  file new 더팩트 1 10:10:08
법원, 전우원 '4.8억 주식 가압류' 박상아 신청 인용  file new 더팩트 2 09:52:56
'범죄도시3', 개봉 7일째 600만…전작보다 5일 빨라  file new 더팩트 5 08:29:24
탁재훈, '매출 180억' 父 재산 언급…"사회 환원? 호적 팔 거야"  file new 더팩트 9 08:10:04
'1박2일' 과자 7만 원 논란…판매 상인 "코로나로 힘들어서" 사과  file new 더팩트 16 07:32:42
고층아파트도 돌출형 발코니 …서울시, 기준 수정  file new 더팩트 36 06:00:04
3차 검찰 조사 앞둔 박영수…핵심은 '우리은행 영향력'  file new 더팩트 10 00:00:30
BTS에 핑크퐁·아기상어도…서울시 홍보대사 '풍년'  file new 더팩트 12 00:00:28
위기론 대두 MBC, 변화 기조 유지에 시청자 응답할까[TF초점]  file new 더팩트 11 00:00:25
'삶 바꾼' 이준혁, 성공적인 3세대 빌런의 탄생[TF초점]  file new 더팩트 16 00:00:23
옛날과자 한 봉지에 7만 원?…영양군, 바가지 논란에 대국민사과  file new 더팩트 59 23.06.06
글쓰기